오늘 역대 최다 신규확진자…정부 "내일부터 오미크론 방역 체계 돌입"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의 우세종화로 확진자 규모가 급증하면서 오늘(25일) 0시 기준 국내 신규확진자는 역대 최다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전날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7천437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 시간대에 7천 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처음입니다.

오미크론은 지난주(16∼22일) 50.3%의 검출률을 기록해 국내에서 우세종이 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델타 변이보다 전파력이 2배 이상 빠른 오미크론의 우세화로 전문가들은 국내 신규확진자 수가 이번 주 내로 1만 명을 넘어선 뒤 급격한 증가세를 보이다가 다음 달 말 정점을 찍을 수 있다고 내다보고 있습니다.

정부는 방역·의료 여력을 급증하는 모든 확진자에게 집중할 수 없다고 판단, 고위험군의 조기 진단과 치료에 초점을 둔 새로운 방역체계인 '오미크론 대응단계'를 가동하기로 했습니다.

오미크론 대응단계에서는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60세 이상 고령층, 밀접접촉자 등 고위험군을 대상으로만 시행합니다.

고위험군이 아닌 사람은 신속항원검사나 자가검사키트에서 양성이 나왔을 때만 PCR 검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정부는 이러한 진단 검사 체계를 26일 광주, 전남, 평택, 안성 등 4개 도시에서 우선 시행하고, 이르면 이달 말 전국으로 확대 적용할 방침입니다.

광주 등 4개 도시는 오미크론 우세화가 먼저 시작된 지역들입니다.

26일부터는 전국 모든 지역에서 자가격리 기간도 단축·조정됩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백신 접종완료자인 경우, 현행 10일이 아닌 7일 동안만 자가격리를 하면 됩니다.

접종완료자는 2차접종 후 90일이 지나지 않았거나, 3차접종을 받고 14일이 지난 사람을 말합니다.

백신을 맞지 않았거나, 1차만 접종한 사람, 2차접종까지 했지만 3차접종을 제때 받지 않은 사람은 확진되면 10일간 격리해야 합니다.

접종완료자가 확진자와 밀접접촉했다면, 격리 면제를 받습니다.

대신 7일 동안 실내 활동과 사적모임을 자제해야 하는 수동감시 대상이 됩니다.

현재 밀접접촉자는 예방접종력과 관계없이 10일 자가격리를 해야 합니다.

미접종자 등 접종완료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사람은 밀접접촉자로 분류됐을 때 7일 자가격리를 해야 합니다.

해외입국자에 대한 격리 기간은 현행 해외입국자 관리정책에 따라 다음 달 3일까지는 '10일'을 유지합니다.

정부는 내달 초 해외입국자 격리 지침 조정 여부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앞으로 동네병원에서도 코로나19를 진단·검사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해 '오미크론 대응단계' 체계를 완성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 박소민 인턴기자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