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무해하게' 공효진, 촬영 중단 요청 "여타 예능은 싫어"

공효진이 탄소제로 생활을 하며 도시에서의 생활 방식을 버리자고 했다.


28일 방송되는 KBS2 ‘오늘부터 무해하게’(이하 ‘오늘 무해’) 3회에서는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이 죽도에서 생활하는 이튿날이 그려졌다.


공효진은 전혜진에게 "그루를 벌 수 있는 게 꽤 있는데, 우리가 여기까지 와서 돈 벌려고 아등바등해야 되냐"며 반기를 제기했다.

이어 "너무 도시인의 몸에 밴 생산 강박 아닐까. 너무 악착같지 않나"고 말했다.


공효진은 아침을 먹던 중 "그루, 그루, 돈, 돈 하는 게 누구한테도 어필이 안 된다"고 다시 한번 이야기를 꺼냈다.

그도 그럴 것이, 모든 물건의 탄소 배출량이 그루로 환산되는 이곳에서 세 사람은 점점 그루에 집착해 갔던 것. 공효진은 "보는 사람들이 볼 때 뭐가 재밌을지 생각을 확인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공효진은 "이 프로를 시작하기 전 고민 되게 많이 했다.

이유는, 이런 방송이 처음이자 마지막일 건데, 진짜로 원하는 그림이길 바랐다.

누추하게 퇴장할 수도 있고, 드라마는 잘됐는데 예능은 별로네, 할 수도 있고. 환경 예능은 힘들 수도 있겠단 생각했지만 진지한 메시지 안에 위트 있고, 지구 보호에 도움되는 프로그램이면 했다"고 깊은 고민을 털어놨다.


공효진은 "정신 놓고 있으면 반 끝난다.

그럼 그냥 여타 예능이다.

난 그건 싫다"며 단호하게 리마인드를 제안했다.

이천희, 전혜진도 동의했고, 그렇게 공효진의 제안으로 이들은 제작진과 긴급 회의에 돌입했다.


[박새롬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