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한 고층 건물은 허영"…중국이 꺼내든 부동산 규제 보니 '입이 떡'

중국 정부가 높이 250m 이상 초고층 빌딩 건축을 금지하는 규제를 발표했다.

상하이나 선전 같은 인구 밀집 도시엔 고층 빌딩이 필요할지 모르나, 다른 도시엔 땅이 부족하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28일 중국 관영매체인 신화통신은 중국 주택도시농촌건설부가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초고층건물 건축 관리 강화 통지안'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5월 광둥성 선전시의 72층짜리 고층 건물이 흔들리는 등 안전사고가 발생한 것을 계기로 규제 당국이 7월부터 500m가 넘는 건물을 지을 수 없도록 한 지 4개월여 만이다.


새로운 규정을 보면, 규제 당국의 특별허가가 없는 이상 상주인구 300만명 미만의 도시는 150m 이상의 건물을 지을 수 없다.

인구 300만명 이상 도시에서는 높이 250m 이상의 건물 신축이 금지된다.

250m는 서울 여의도 소재 63빌딩(안테나 제외 249m)과 같은 높이다.


중국에는 높이 632m의 상하이타워, 높이 599.1m의 핑안파이낸스센터 등 초고층건물이 여럿 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세계에서 가장 높은 건물 100개 가운데 절반가량이 중국에 위치하고 있다.

상하이나 선전 등을 제외하고 대부분의 도시에서는 땅이 남아 초고층건물이 필요하지 않지만 지금까지 각 도시에서 경쟁적으로 초고층건물이 세워졌다.


부도 위기를 맞은 부동산개발업체 헝다도 허페이에서 높이 518m의 건물을 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정부는 개발업자들이 화려한 고층 건물을 세우는 것에 집착하는 행태를 비난하며, 올해 초 금지령을 선포해 비용이 많이 드는 초고층 건물의 건축을 엄격히 단속하고 있다.

이어 성명까지 발표해 "이를 위반하는 자들은 평생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번 규제 조치와 별도로 '거대하고 외세적이며, 흉물스러운 구조물 제작을 중단하라'는 지침에 따라 징저우에 있는 높이 57.3m, 무게 1200t의 관우상은 지난달부터 철거 작업에 들어갔다.

관우상은 2016년 1억7000만위안(약 310억8000만원)을 들여 제작됐다.

철거비는 설치비에 맞먹는 1억5500만위안(약 283억4000만원)이 투입될 예정이라고 현지 매체는 전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