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서부연방검찰청 검사장에 한국계 신디 K 정(46·사진)을 지명했다.


정 지명자가 상원 청문회까지 통과하면 한국계 첫 여성 연방검사장에 이름을 올리게 된다.


백악관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이 펜실베이니아주 이리·존스타운·피츠버그 법원 등을 관할하는 서부연방검찰청의 신디 정 차장검사를 검사장에 지명했다고 밝혔다.

서부연방검찰청은 검사 50명 이상과 직원 100여 명을 두고 있다.


백악관에 따르면 정 지명자는 1997년 예일대를 졸업하고 2002년 컬럼비아대 로스쿨에서 법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그는 앨라배마주 재판연구원, 뉴욕주 검사 등을 거쳐 2009년부터 법무부 인권국 형사사건 부문에서 공판 검사로 일했다.


2014년부터 펜실베이니아주 서부연방검찰청으로 옮겨 강력범죄와 중범죄 담당 부서 고위직을 지냈으며 현재 차장검사로 일하고 있다.


정 지명자와 함께 근무한 적이 있는 티나 밀러 씨는 정 지명자에 대해 대단히 총명하고 신중한 데다 진실이 무엇이든 간에 끝까지 찾아 나선다고 설명했다.


한국계 중 처음 연방검사장에 오른 인물은 2017년 10월 업무를 시작한 박병진(미국명 BJay Pak) 전 조지아 북부연방검찰청 검사장이다.

또 한국계인 로버트 허는 2018년 4월부터 지난 2월까지 메릴랜드주 연방검찰청 검사장을 지냈다.


한 소식통은 "정 지명자가 검사장에 오르면 한국계이자 아시아를 포함해 첫 여성 인물 사례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워싱턴 = 강계만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