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합정역 일대 전경. [매경DB]
지하철 2호선 합정역 일대에 층고 제한이 완화된다.

또 4호선 길음역 인근에는 임대주택 211가구를 포함한 총 855가구 규모 아파트가 들어선다.


서울시는 25일 제10차 도시재정비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합정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26일 밝혔다.

계획안에 따르면 서울시는 합정역 역세권인 특별계획구역 중 5·6·7구역 개발을 활성화하기 위해 공공기여를 전제로 해당 구역의 높이 계획을 완화했다.

최고 높이는 구역당 120m로 하되, 공공시설 등을 조성하는 경우 최고 높이의 1.2배까지 건축할 수 있도록 정했다.

이에 따라 현재 120m에서 최고 144m 높이 건물을 지을 수 있게 됐다.

합정역 일대는 이번 결정을 통해 도심 기능을 강화시킬 것으로 전망된다.

합정역 북측 월드컵로 양쪽 망원역 일대는 상대적으로 양호한 기반시설 여건 등을 고려해 민간의 자율적 개발이 활성화되도록 촉진지구에서 배제됐다.

합정역 역세권에 있는 특별계획구역은 구역 여건별 특성을 고려해 합리적인 개발이 가능하도록 계획을 조정했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합정역 일대에 수립된 지구단위계획에 대해 여건 변화를 능동적으로 반영하고, 사업 추진의 실효성을 높여 지구 중심의 위상을 갖춰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같은 날 '신길음구역 재정비촉진계획'과 '수색증산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안'도 가결됐다.

먼저 성북구 신길음구역 재정비촉진구역에선 주거 비율을 90%까지 완화해 주택 공급을 대폭 늘리기로 했다.

계획안에 따르면 건물 저층부에는 연면적 1만7000㎡ 규모 판매시설 등이 들어서고, 상층부에는 공동주택 855가구가 지어진다.

이 중 211가구는 공공임대주택이다.


사회적 혼합배치(Social Mix)와 다양한 주거 수요를 고려해 60㎡ 이하 소형뿐만 아니라 84㎡ 중형 평형도 38가구 포함했다.

저층부에는 연면적 1만7000㎡ 규모 판매시설 등 비주거시설이 배치된다.

동소문로변에 확보한 폭 5m의 보행 공간에 쌈지형 공간을 설치해 주민의 소통 공간 등을 마련하도록 했다.

대상지 서측 공개공지 안에는 길음역 출입구를 설치해 에스컬레이터 등 교통약자의 이동 편의시설을 조성할 예정이다.

북측 소공원과 남측 동소문로를 연결하는 공공보행통로도 마련된다.

은평구 증산동 216-10 일대 증산2재정비촉진구역에 조성 예정인 약 4600㎡ 규모 문화공원에는 지하 1층∼지상 4층, 연면적 2000㎡의 '증산 복합문화체육센터'가 지어진다.

정부의 '생활 SOC 복합화사업'에 선정돼 국비 45억원을 포함한 사업비 200억원이 들어간다.

2024년 말까지 건립될 예정이다.

김 실장은 "재정비촉진사업 일환으로 주택 공급을 확대하고, 기부채납으로 확보하는 공공시설 용지에 문화·체육시설을 조성하기로 했다"며 "앞으로 주민 편의성과 삶의 질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태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