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인천 '청천2구역' 연이은 잡음…한솔기업, 페이퍼컴퍼니로 57억원 유용 의혹 잇따라

【 앵커멘트 】
인천 주택재개발사업구역인 '청천2구역'을 둘러싸고 잡음이 계속됩니다.
사업비를 부풀린 의혹을 받는 한솔기업이 조합 임원들과 유착하고 페이퍼컴퍼니를 동원해 약 57억 원을 챙겼다는 주장입니다.
김대한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 기자 】
인천 청천2구역 조합은 지난해 7월, 조달청 전자 입찰을 통해 광고를 포함한 분양대행 업체를 선정했습니다.

낙찰가는 89억 원. A사의 단독 입찰로 끝났지만, 막상 계약서를 확인해보니 미소드림이라는 회사가 추가됐습니다.

광고와 분양 업무를 두 회사가 배분해 89억 원을 나눠 갖기로 변경된 것인데, 조합의 동의 없이 진행된 이 과정에 비리가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조합장 해임 발의 모임은 한솔기업의 페이퍼컴퍼니인 미소드림과 현 조합장 그리고 조합장 친형이자 조합이사인 박 모 씨가 결탁해 60억에 가까운 이익을 챙긴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이용구 / 조합장 해임 발의 모임 위원장
- "(미소드림이 57억, A회사 36억으로)선정된 업체보다 더 많이 가져간다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조합장 친형인 박00 이사가 비리 기업인 한솔기업과 유착해서 본인들 마음대로…."

매일경제TV가 입수한 '청천2구역' 조합의 광고·분양대행 계약서와 결제 내역서입니다.

자료에 따르면 미소드림과 A사는 광고와 분양대행 업무를 나눠 담당했는데, 이 댓가로 지난해 말과 올해 초에 걸쳐 미소드림이 57억 원을, A회사는 36억 원을 받은 것으로 추산됩니다.

낙찰가보다 4억 원 증액된 93억 원을 미소드림이라는 후발업체가 A사보다 더 많은 이익을 가져간 겁니다.

특히 한솔기업 김 모 대표는 미소드림의 감사직으로 이름을 올렸고, 미소드림 박 모 대표는 김 대표와 주소지가 같아 미소드림이 한솔기업의 페이퍼컴퍼니로 쓰였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파악됩니다.

▶ 스탠딩 : 김대한 / 기자
- "등기부등본상에 적혀있는 사무실 주소입니다. 올해 초 이곳은 이미 주인이 바뀌어있었습니다"

▶ 인터뷰 : A씨 / 사무실 입주자
- "(미소드림 사무실이 아닌가요?) 아닌데요? (전에는 혹시 어떤 분이 쓰셨는지 들으신 게 있는지) 확실히 잘 모르겠는데 재개발조합사무실로 썼다고…."

미소드림은 실체가 불분명한 회사로사무실마저 조합이 사용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상황.

한솔기업은 '청천2구역' 공사 당시 사업비를 부풀렸다는 의혹으로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고, 지난 6월 광주 붕괴 참사 당시 업무상 과실치사로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취재진은 부당 이득에 대한 답변을 듣기 위해 현 조합장과 한솔기업에 수차례 연락을 취했지만 모든 취재를 거부했습니다.

매일경제TV 김대한입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