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전기대비 0.3% 성장에 그치며 연간 GDP 성장률 4% 달성에 경고등이 켜졌다.


수도권발 코로나 4차 대유행으로 민간소비와 설비투자가 마이너스(-)로 전환한데다 공급 병목현상 등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은행은 올해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속보치·전분기 대비)이 0.3%로 집계됐다고 26일 발표했다.


2분기(0.8%)와 비교하면 확연히 증가세가 꺾인 것으로, 남은 4분기에 뚜렷한 회복이 나타나지 않으면 올해 연간 4% 성장률 달성도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한은은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4.0%로 유지했고, 9월 2분기 GDP 성장률 잠정치를 발표하면서 3분기와 4분기에 각 0.6%(전분기대비) 정도 증가하면 올해 4.0% 성장이 가능하다고 밝힌바 있다.


분기별 성장률은 코로나19 발생과 함께 작년 1분기(-1.3%)와 2분기(-3.2%) 마이너스를 기록한 뒤 3분기부터 2.2%로 플러스로 전환했으며, 4분기(1.1%), 올해 1분기(1.7%), 2분기(0.8%), 3분기(0.3%)까지 5개 분기 연속 성장세를 유지했다.


3분기 성장률을 부문별로 보면, 민간소비가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가 늘었으나 서비스업이 크게 줄어 전분기 대비 0.3% 감소했다.

지난 2분기 민간소비가 준내구재, 서비스 등을 중심으로 3.6% 증가한 것과 대조적인 모습이다.

이는 코로나 4차 대유행으로 정부의 거리두기 방침이 강화된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도소매및숙박음식(-0.8%), 문화및기타(-1.9%)가 전분기 대비 감소 전환했으며, 운수업도 2.2%나 뒷걸음질 쳤다.


설비투자도 운송장비(자동차 등) 위축의 영향으로 2.3% 줄었고, 건설투자 역시 토목건설 위주로 3.0% 감소했다.

수입은 운송장비(자동차 등) 등이 줄면서 0.6% 줄었다.

그나마 정부소비가 물건비 지출 등에 힘입어 1.1%, 수출이 석탄·석유제품, 기계·장비 등을 중심으로 1.5% 각각 증가했다.


3분기 성장률에 대한 민간소비, 건설투자, 설비투자의 기여도는 각각 -0.1%포인트, -0.4%포인트, -0.2%포인트로 분석됐다.

그만큼 소비와 투자가 3분기 성장률을 끌어내렸다는 의미다.

반면 순수출과 정부 지출은 성장률을 각 0.8%포인트, 0.2%포인트 높였다.


실질 국내총소득(GDI) 증가율은 교역 조건이 2분기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면서 실질 GDP 성장률(0.3%)과 같은 0.3%로 집계됐다.


[안병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