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때문에 백신 접종 미뤘는데…세상서 가장 슬픈 출산, 산모 코로나로 사망

[사진출처 = 로이터 연합뉴스]
뱃속 태아의 건강을 우려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미룬 산모가 결국 코로나19에 감염돼 사망하는 사연이 전해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뱃속 아기는 제왕절개로 살렸지만 산모는 자신의 아이를 보지 못하고 눈을 감았다.


폭스뉴스는 23일(현지시간) 테네시주의 아만다 페리(36)가 임신중에 코로나19에 걸려 지난 18일 세상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임신 32주에 확진 판정을 받은 아만다는 곧바로 아이를 조산했지만 한 달만에 목숨을 잃었다.


폭스뉴스에 따르면 아만다는 임신 초가 아이의 건강이 우려돼 고민 끝에 백신 접종을 미뤘다.

보건 당국은 임신부에게도 백신 접종을 권고했지만 아만다는 확신이 없어 미룬 것이다.

더군다나 이번 임신은 몇 번의 유산을 거쳐 성공했기 때문이다.


대신 방역을 철저히 했지만 출산 두 달을 앞두고 코로나19에 감염됐다.

확진 판정 뒤 병세는 급속도로 나빠졌고 결국 의료진은 아이부터 꺼내기로 결정했다.


제왕절개 수술을 통해 아이를 무사히 꺼냈지만 중환자실에 있던 아만다는 상태가 더 이상 호전되지 못하고 출산 한달만에 사망하고 말았다.


출산을 했지만 아이를 보지도 못하고 세상을 떠난 것이다.


한편 미국에서 임신부의 백신 접종률은 31%에 그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대해 뉴스위크는 백신 접종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임신부들에게는 상대적으로 크다고 전했다.


하지만 보건당국과 전문가들은 코로나19 백신에 임신부와 태아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없다는 입장이다.


오히려 임신부가 코로나19에 걸릴 경우 중증으로 갈 가능성이 높고 사망 위험도 높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실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임신부가 코로나19에 감염되면 중증으로 악화하거나 산소호흡기에 의지해야 할 위험이 또래 일반 여성보다 약 60~80%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