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수영의 희망 황선우(18·서울체고)가 쇼트코스에서 메달을 획득했다.


황선우는 22일(이하 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하마드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국제수영연맹(FINA) 경영 월드컵 2021 3차 대회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46초46로 3위를 차지했다.


호주의 카일 차머스(45초03)가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고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모로조프(46초31) 2위로 뒤를 이었다.

차머스는 자유형 100m에서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금메달, 2020 도쿄올림픽 은메달을 딴 강자다.


황선우가 FINA 경영 월드컵 2021 3차대회 자유형 100m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사진=대한수영연맹제공

황선우가 참가한 이번 대회는 올림픽 규격인 롱코스(50m)가 아닌 쇼트코스(25m)에서 치러진다.

황선우의 쇼트코스 대회 참가는 이번이 처음이다.


자유형 100m 롱코스 대회에서는 지난 7월 열린 도쿄올림픽 준결승에서 47초56의 아시아신기록 및 세계주니어신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전날 열린 개인혼영 100m에서 52초30의 기록으로 3위에 오른 황선우는 자신의 주 종목인 자유형 100m에서 동메달을 따냈다.


경기를 마친 황선우는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를 통해 “개인 최고 기록이 나온만큼 후회 없는 경기를 펼쳤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황선우는 대회 마지막 날인 23일 자유형 200m에 출전해 다시 한 번 메달 사냥에 나선다.


[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