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방㈜ 2021 지속가능보고서 발간
세방㈜가 지난 해에 이어 2년 연속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발간해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지난 20일에 자율공시했다.


세방㈜는 올해 보고서에서 이전보다 한 단계 더 높아진 ESG경영 활동 및 성과를 함께 담았다.

특히 이번 보고서는 국제 지속가능경영 보고기준인 ‘GRI 스탠더드’와 글로벌 ESG 평가기관인 지속가능성회계기준위원회(SASB, Sustainability Accounting Standard Board)가 제시하는 글로벌 ESG 공시기준을 적용했으며, 한국경영인증원의 제3자 검증을 통해 정확성과 투명성을 제고하였다.


세방㈜는 먼저 보고서의 CEO메시지를 통해 2019년부터 시작한 풀필먼트 사업 고도화와 군산신항역 CY건설, 동해항 야적장 조성 등 신규 인프라 확대, 포항과 인천신항 배후부지 내 창고운영법인 설립 등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사업 영역을 확대하였다고 밝혔다.


또한 중대성 평가에 따른 핵심 이슈로 ‘사업장 안전보건’ 및 ‘윤리와 컴플라이언스’를 부각하였다.

‘사업장 안전보건’은 물류망 전반에 걸친 코로나 감염 예방 조치와 중대재해 발생 예방 및 관리를 위한 안전관리 조직 신설, 강화된 안전점검 활동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윤리와 컴플라이언스’에는 세방의 윤리경영 이념과 내부 공정거래 투명성 제고를 위한 감독기능 강화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이 밖에도 세방㈜은 2017년 대비 2030년 온실가스 25%감축 목표를 바탕으로 지붕형 태양광 발전을 비롯한 친환경 물류 활동 및 성과를 제시하였다.


세방㈜ 최종일 대표이사는 “회사의 미래성장동력 마련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으며, 그동안의 성과를 담아 보고서를 발간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회사의 오랜 경영방침인 정도경영의 바탕에서 선도적인 ESG경영을 실천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은화 매경비즈 연구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