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이 부원장 4명 중 3명을 교체하는 인사를 단행했다.

정은보 금감원장 취임 두 달 만에 첫 인사다.

금감원이 다음달 부원장보 절반 이상을 교체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인사를 통한 조직 쇄신에 들어갔다는 분석이다.


금융위원회는 22일 임시회의를 열고 금감원장 제청에 따라 금감원 수석부원장에 이찬우 전 기획재정부 차관보, 부원장에 김종민·김동회 현 부원장보를 각각 임명했다.

금감원 부원장은 금감원장 제청에 따라 금융위가 임명한다.

임기는 오는 25일부터 시작해 2024년 10월까지 3년이다.


이 수석부원장은 행정고시 31회 출신으로 기획재정부 미래사회정책국장, 경제정책국장 등을 지냈다.

기재부 역사상 최장수 차관보다.

정 원장이 기재부 차관보 당시 경제정책국장으로 서로 호흡을 맞췄으며 절친한 사이로 알려졌다.

이용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동생이기도 하다.

거시경제정책 전문가로 통한다.

다만 금융위 근무 경력이 없고 금융 분야 업무를 직접 맡아본 적은 없다.


은행·중소서민금융을 담당하는 김종민 부원장은 금감원에서 금융지도팀장, 연수기획팀장, 전략기획팀장, 기업공시1팀장 등을 역임했다.

또 은행감독국 일반은행검사국 부국장, 총무국장, 기획조정국장 등을 거쳤다.

지난해 3월부터 부원장보를 맡다가 이번에 승진했다.


자본시장·회계 담당인 김동회 부원장은 금감원 시장지원팀장, 금융투자업무팀장, 기업공시제도팀장, 검사기획팀장 등을 지냈다.

이어 금융투자감독국 부국장과 보험사기대응단 실장, 자본시장감독국장을 거쳐 지난해 3월부터 부원장보로 근무해왔다.


금감원 내부에서는 이번 인사를 정 원장의 조직 쇄신의 신호탄으로 보고 있다.

이번 부원장 인사에 이어 다음달 중하순 부원장보 10명 중 절반 이상이 교체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정 원장은 취임 직후 임원 14명에게 일괄 사표 제출을 요구한 바 있어 인사를 통한 조직 쇄신을 추진했다는 평가다.

그는 지난 7일 국회 금감원 국정감사에서 "인사와 관련해 과도하게 편향돼 지금까지 3~4년 흘러온 게 아니냐는 지적이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이런 문제를 사례로 들어 지적한 것으로 생각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이번 인사를 보는 금융 업계 평가는 대체적으로 긍정적이다.

한 은행권 관계자는 "이찬우 전 차관보를 비롯해 이번에 새로 부원장에 임명된 분들이 경제금융 쪽 전문가들"이라며 "과거 한때 교수들과 경험이 적은 외부 인사들이 많이 임명돼서 정책 전문성에 대한 의구심이 있었는데, 이번 인사로 정책 효과에 대한 불신이나 혼란은 감소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원섭 기자 / 김혜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