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결제 서비스 업체 페이팔이 이미지 공유 소셜미디어(SNS) 플랫폼 핀터레스트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고 블룸버그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소식통을 인용해 최근 페이팔이 핀터레스트에 인수 의사를 전달했다고 전했다.

두 회사는 인수 금액으로 주당 약 70달러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9일 기준 핀터레스트 주식 종가에 약 26%의 프리미엄을 얹은 셈이다.

주당 70달러로 계산하면 핀터레스트의 기업가치는 총 450억달러(약 52조 9650억원)에 달하게 된다.

다만 블룸버그는 거래조건이 유동적이며 협상이 무산될 여지도 있다고 덧붙였다.


인수가 성사될 경우 페이팔의 역대 인수 중 가장 큰 규모가 된다.

페이팔은 지난해 가격 비교 앱 허니사이언스를 40억 달러에 인수한 바 있다.

지난해 페이팔은 온라인 쇼핑 열기에 힘입어 주가가 두 배 이상 뛰었다.


블룸버그는 "댄 슐만 페이팔 최고경영자(CEO)는 중국의 알리페이, 위챗처럼 페이팔을 쇼핑, 금융에 대한 모든 것을 아우르는 원스톱 상점으로 만들고자 한다"고 했다.

페이팔은 자사 앱에 저축 계좌, 주식 거래 등 다양한 서비스를 추가할 예정이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핀터레스트는 2019년 기업공개(IPO) 당시 기업가치가 약 100억달러에 불과했다.

이날 인수 논의 소식에 핀터레스트 주가는 12.77% 상승한 62.68달러로 마감하며 시가총액이 400억 달러에 다다르게 됐다.

반면 페이팔 주가는 3%가량 하락했다.


[신혜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