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초구의 한 중견기업에서 남녀 직원 2명이 생수병에 든 물을 마시고 의식을 잃은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자택에서 사망한 같은 부서 직원 A씨를 용의자로 입건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21일 이 기업에 다니던 30대 남성 A씨를 특수상해 혐의로 전날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미 사망한 A씨의 경우 수사당국의 공소권이 없어 이대로 사건이 종결될 가능성이 크다.

그럼에도 경찰이 숨진 A씨를 입건한 것은 그를 유력 용의자로 보고 압수수색 등 강제 수사를 하기 위해서다.


지난 18일 이 회사 직원 두 명이 생수 한 병씩을 마신 뒤 의식을 잃고 병원에 이송됐다.

이들은 "물맛이 이상하다"는 말을 한 뒤 호흡곤란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 중 30대 여성 직원은 의식을 회복해 곧바로 퇴원했으나 40대 남성 직원은 아직 중태인 상황이다.

여성 직원은 퇴원 후 경찰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은 사실이 확인됐다.

경찰은 같은 부서 A씨가 사건 다음날 무단결근한 사실을 파악하고 관악구 봉천동의 자택을 방문했다가 숨진 A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타살 흔적이 없는 것으로 보아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숨진 A씨가 사건 당일 회사에서 생수병에 독극물을 탔을 것으로 의심하고 범행동기를 조사 중이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은 경찰 의뢰를 받아 생수병과 독극물 의심 물질에 대한 정밀감정과 A씨에 대한 부검을 진행하고 있다.

서울 관악경찰서 관계자는 "국과수로부터 A씨가 약물 중독으로 사망했다는 1차 부검 소견을 받았다"며 "구체적인 약물 성분에 대해선 최종 소견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고보현 기자 / 문가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