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신이 멤버들의 연기를 모니터링 하지 않는 이유를 밝혔다.


16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참견인으로 출연한 정용화와 이정신의 모습이 그려졌다.


송은이는 "멤버들끼리 서로 연기하는 건 못 본다면서요"라고 물었다.

이정신은 "일단 너무 오글거린다"고 운을 뗐다.

그는 "다 같이 연기하면 모니터를 해준다든지 대본 연습을 한다고 생각하시는데"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에 정용화는 "그냥 안 봤으며 좋겠다"고 화답했다.


이정신은 "내 것도 안 봤으면 좋겠다"면서 "정용화가 드라마에서 귀신에 빙의하는 거 봤다"고 놀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정용화는 "옛날에 채널 돌리다가 정신이가 연기하는 걸 봤다"며 "분노 폭발하는 연기였는데 웃겼다"고 반격했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은 매니저와 스타의 일상을 관찰하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
[석훈철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ㅣMBC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