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문 틈에 끼어 있는 '○△□ 봉투', 설마 오징어 게임 초대장…뜯어보니 '대반전'

멕시코 북부 바하칼리포르니아주 멕시칼리의 한 주민은 최근 대문 틈에서 '○△□'가 그려진 봉투 하나를 발견했다.

최근 '오징어게임'을 정주행한 그는 혹시 초대장인가 싶어 반갑고, 한편으론 두려운 마음으로 봉투안의 내용물을 확인해 본 후 실소했다.

그안에는 '미납 수도요금을 납부해 주세요'라고 적혀 있었다.


14일(현지시간) 멕시코 언론들은 안내문을 발송한 멕시칼리 공공서비스 당국이 "시리즈의 인기를 이용해 친근한 방식으로 이용자들의 관심을 끌기 위한 전략"이라 설명했다고 전했다.


'○△□'가 그려진 봉투 1000여 장을 인쇄하는 데 든 비용은 단돈 100페소(약 5800원). 당국은 작은 투자와 색다른 아이디어로 100만 페소(약 5800만원)의 미납 요금을 징수하길 기대하고 있다.


멕시코에서 넥플리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인기를 끌면서 이를 활용한 마케팅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프로 레슬링인 '루차 리브레'의 단체 중 한 곳인 IWRG는 오는 17일 경기 포스터에 '오징어 게임' 이미지를 이용했다.


평소대로 루차 리브레 경기지만, 드라마에서처럼 라운드마다 상금을 축적해 최종 우승자가 가져가는 방식이라고 스포츠 매체 마르카는 보도했다.

선수들이 합의하면 경기를 중단하고 상금을 나눠가질 수도 있다.


엘살바도르 스포츠지 엘그라피코는 멕시코와의 2022 카타르월드컵 북중미 예선경기를 앞두고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게임에 등장한 거대 인형과 진행요원들이 엘살바도르 대표팀 유니폼 색깔인 파란 옷을 입고 서 있는 이미지를 1면에 싣기도 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