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이낙연 "민주당 오만하면 안 된다"
기사입력 2021-10-14 16:2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오늘(14일) "다시 안 볼 사람들처럼 모멸하고 인격을 짓밟고 없는 사실까지 끄집어내는 것은 인간으로서 잔인한 일 일뿐 아니라 정치할 자격이 없는 짓"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낙연 캠프가 제공한 녹취록에 따르면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비공개로 열린 캠프 해단식에서 "동지들에게 상처 주지 말아야 한다"라며 "일시적으로 경쟁할 수 있지만, 다시 우리는 하나의 강물이 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경선 과정에서 자신은 물론 자신의 지지자들을 향한 당내 다른 후보 측의 비난을 정면으로 비판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 전 대표는 전날 경선 승복을 선언했습니다.

이 전 대표는 "요즘 저건 아닌 듯 싶은 일들이 벌어져 제 마음에 맺힌 것이 있어 이 정도만 표현한다"며 "민주당도 그 누구도 국민과 당원 앞에 오만하면 안 된다. 하물며 지지해 준 국민을 폄하하면 절대로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설령 어려운 처지에 놓였다 하더라도 우리가 비굴해지지 않았다는 것, 이것은 가지고 가야 한다"며 "이 상황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인가는 어제 글에 썼다. 더 보탤 말씀은 없다"고 했습니다.

아울러 이 전 대표는 "몇 가지 여러분께 부탁을 드린다"며 "국민과 당원 앞에 겸손해 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전 대표는 캠프 실무진에게 "패배의 해단식을 만들어 미안하다"며 "저는 패배했지만 여러분의 신념은 실패한 게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저는 어른이 된 뒤 처음으로 이정표 없는 여행을 떠나게 됐다"며 "제 이력서에는 공백이 없는 것으로 유명하다. 실업자 노릇을 해본 적이 없다. 이번에 처음으로 그런 신세가 됐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제게 펼쳐질 불확실한 길, 목적지도 정해지지 않은 새로운 항해에 기꺼이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 유나겸 인턴기자 / optimusyu@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