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쇼트트랙 심석희 출전 보류…이유빈·서휘민 등 대체
기사입력 2021-10-14 11:4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심석희
심석희의 2021-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시리즈 출전이 보류되면서, 이유빈(연세대)과 서휘민(고려대)이 빈자리를 메웁니다.

대한빙상경기연맹 관계자는 오는 21∼24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에 심석희를 제외한 12명의 남녀 국가대표 선수가 참가한다고 오늘(14일) 밝혔습니다.

심석희는 지난 5월 열린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여자부 1위에 올라 2년 만에 태극마크를 되찾았지만, 최근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최민정(성남시청)과 고의충돌했다는 의혹과 최민정, 김아랑(고양시청) 등 동료들을 비하했다는 논란에 휩싸이면서 엔트리에서 제외된 상태입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심석희가 대표팀에서 함께 훈련하기 어렵다는 판단 아래 그를 분리 조치했고, 빙상연맹 경기력향상위원회는 11일 심석희의 대표팀 훈련 제외, 월드컵 1∼4차 대회 출전 보류, 조사위원회 구성을 통한 의혹 조사 등을 결정했습니다.

빙상연맹 규정에 따라 선발전에서 남·여 상위 8위까지, 총 16명의 선수가 국가대표로 선정되고, 이 중 1∼5위가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습니다.

1∼3위까지는 올림픽 개인 종목 출전권을 얻고, 4∼5위 선수들은 계주 등 단체전에 참가합니다.

그에 앞서 1∼6위 선수들은 베이징 올림픽 쿼터가 걸린 ISU 월드컵 시리즈에 출전합니다.

하지만 1위인 심석희가 빠지면서 여자부는 2∼7위로 국가대표에 오른 선수들이 월드컵에 나섭니다.

최민정과 김지유(경기일반), 이유빈, 김아랑, 서휘민, 박지윤(한국체대) 등이 출격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개인전에서는 선발전 4위인 이유빈이, 단체전에서는 6위 서휘민이 심석희의 빈자리를 메웁니다.

대표팀은 현재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훈련 중입니다.

최민정도 9∼10일 강원도 춘천에서 열린 2021 루체른 동계유니버시아드 파견선수 선발대회를 마치고 12일 다시 선수촌에 입촌했습니다.

월드컵은 베이징올림픽으로 가는 중요한 관문으로 이번 월드컵 4개 대회 중 3개 대회의 상위 성적을 토대로 베이징올림픽 쿼터가 결정됩니다.

빙상연맹 관계자는 "선수들의 객관적인 실력으로 봐서 올림픽 개인전, 단체전 출전권 획득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생각하지는 않는다"라며 "사회적인 이슈로 인해 선수들이 다소 흔들릴까 걱정되지만, 정상적으로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남자부에서는 황대헌과 이준서(한국체대), 박장혁(스포츠토토), 곽윤기(고양시청) 등 6명이 대회에 나서며 대표팀은 17일 중국으로 출국합니다.

한편 빙상연맹은 이번 논란에 관해 조사위원회를 구성하는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관계자는 "대한체육회와 조사위 구성을 놓고 협의하는 과정"이라며 "수일 내로 윤곽이 잡히면 조사 내용과 범위도 정리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 임정화 인턴기자 / limjh@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