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성폭행 혐의' 체포 엑소 전 멤버 모델 쓰면 유명해질 것"…모의한 中 직원 전원 해고
기사입력 2021-08-06 08:2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출처 = 스타투데이]

중국 전기차 기업 네타 오토 직원이 성폭행 혐의로 체포된 전 엑소 멤버 크리스 우를 모델로 발탁하려다 해고 당했다고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가 지난 4일 보도했다.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네타 오토는 이날 웨이보를 통해 크리스 우를 모델로 기용했던 직원들을 해고했다고 알렸다.

직원 해고 사유는 사회적 가치 침해다.


네타 직원의 위쳇 단체방에 따르면 마케팅 직원 평강은 "네타 기업의 정신은 사람들에게 두번째 기회를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크리스 우에게 브랜드 홍보대사를 맡기는 것을 논의했다.


펑은 이어 "크리스 우를 모델로 발탁하면 우리는 5분 안에 인터넷에서 유명해질 것"이라며 "해볼만한 가치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실패하더라도 사과하고 관련직원을 해고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그 단체방에 있던 다른 직원들도 그의 아이디어를 승인했다.


이에 네타 오토는 단체방에 있던 모든 직원을 해고했다.

그의 말대로 회사 측이 실행에 옮긴 것이다.


회사 측은 "일부 개인의 발언이 사회적 가치에 심각한 도전을 초래하고, 나쁜 영향을 미쳤다"며 "회사의 원칙과 목적에 어긋난다"고 해고 사유를 설명했다.


브랜드의 CEO인 장양은 "그들은 그들이 한 말에 대해 대가를 치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엑소 전 멤버 크리스 우는 지난달 31일 강간죄로 중국 공안에 체포됐다.


베이징시 공안국 차오양 분국은 이날 오후 웨이보를 통해 "우○판(우이판)이 여러 차례 나이 어린 여성을 유인해 성관계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진행했다"며 "현재 캐나다 국적인 우○판을 강간죄로 형사구류하고 사건 수사 업무를 전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크리스는 SM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엑소로 활동했으나 2014년 전속계약 효력 부존재 확인 소송을 제기하고 팀을 이탈했다.

중국으로 돌아가 우이판이란 이름으로 활동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