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4년 만에 만난 韓美 특급 유망주, 강백호 또 울고 카사스 또 웃었다 [도쿄올림픽]
기사입력 2021-08-01 02:3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4년 전 한국을 울렸던 미국의 특급 유망주는 올림픽 무대에서 다시 한 번 한국에 패배의 쓴맛을 안겨줬다.


김경문(63)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야구 국가대표팀은 31일 일본 요코하마의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조별예선 B조 2차전 미국과의 경기에서 2-4로 졌다.


이날 경기 승패는 4번타자 활약에서 갈렸다.

한국은 1회초 무사 1, 3루에서 김현수(33)의 내야 땅볼 때 선취 득점을 올리며 먼저 리드를 잡았다.


미국 야구대표팀 트리스턴 카사스(오른쪽)가 31일 일본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한국과의 경기에서 4회말 역전 2점 홈런을 기록한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일본 요코하마)=천정환 기자

하지만 한국이 1-0으로 앞선 4회말 경기 흐름이 미국 쪽으로 쏠렸다.

호투하던 선발투수 고영표(30)가 1사 1루에서 미국 4번타자 트리스턴 카사스(21)에게 역전 2점 홈런을 허용하며 스코어는 1-2로 뒤집혔다.

카사스는 이날 자신의 유일한 안타를 홈런으로 장식하며 미국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반면 한국 4번타자 강백호(22)는 지난 29일 이스라엘전에 이어 2경기 연속 안타 생산에 실패했다.

4타수 무안타 2삼진으로 침묵하며 한국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공교롭게도 강백호와 카사스는 2017 U-18(18세 이하) WBSC 청소년 야구월드컵 결승전에서 맞붙었던 기억이 있다.

한국은 당시 결승에서 미국에 0-8로 완패하며 우승 트로피를 넘겨줬다.


카사스는 당시에도 한국을 괴롭혔다.

결승전에서 맹타를 휘두르며 한국 마운드를 무너뜨렸다.

현재 롯데 자이언츠 소속인 서준원(21)에 피홈런을 뺏어낸 것을 비롯해 2안타 1홈런 3타점을 기록했다.

카사스는 대회 MVP를 차지했고 강백호는 지명타자 부문 올스타팀에 선정된 것으로 준우승의 아쉬움을 달랬다.


강백호는 이듬해 kt 위즈에 입단해 2018 시즌 신인왕에 오른 것을 비롯해 2020 시즌 1루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수상하며 KBO리그를 대표하는 타자로 발돋움했다.

올해도 올림픽 전까지 타율 0.395 10홈런 61타점으로 한 단계 더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다만 국가대표 4번타자라는 부담감을 떨쳐내지 못한 듯 올림픽 무대에서는 고전하고 있다.


카사스는 아직 빅리그 무대를 밟지는 못했지만 차근차근 성장 중이다.

올해 보스턴 산하 더블A에서 뛰며 타율 0.271 6홈런 30타점을 기록 중이다.

최근에는 MLB닷컴이 선정한 유망주랭킹 34위에 이름을 올렸다.

4년 만에 만난 한국을 또 한번 울리고 오는 8월 2일 일본을 상대하게 됐다.


[김지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