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구글 창업자들, 5월 이후 1조2천300억 원어치 주식 매각"
기사입력 2021-07-31 17:5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 2011년 자율주행차 앞에서 포즈 취한 에릭 슈미트 전 구글 CEO와 래리 페이지, 세르게이 브린(왼쪽부터), 연합뉴스 제공]


구글 창업자이자 대주주인 래리 페이지와 세르게이 브린이 지난 5월 이후 우리 돈으로 약 1조2천300억 원 상당의 회사 주식을 매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30일 CNBC방송은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된 자료에 따르면 브린이 6억1천만 달러를, 페이지가 4억6천200만 달러 상당을 각각 팔아치웠다고 보도했습니다.

두 창업자는 사전에 제출된 거래 계획에 따라 지분을 팔 수 있다고 방송은 전했습니다.

브린과 페이지가 구글 지분을 대량 매각한 것은 지난 2017년 이후 4년 만입니다.

구글 모회사 알파벳 주가는 올 들어 50% 넘게 오르며 나스닥 지수 평균 상승률은 물론 애플, 아마존,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등 다른 빅테크주에 비해서도 높은 상승률을 기록 중입니다.

최근 발표한 2분기 실적도 광고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69% 급증하는 등 시장 기대치를 웃돌았습니다.

1988년 구글을 공동 창업한 페이지와 브린은 각각 알파벳 최고경영자(CEO)와 사장으로 재직하다 지난 2019년 은퇴했습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