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檢, 박문덕 하이트진로 회장 수사
기사입력 2021-07-27 19:3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박문덕 하이트진로 회장이 공정거래위원회에 허위 자료를 제출한 혐의(공정거래법 위반)와 관련해 검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지난달 16일 공정위에서 낸 박 회장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해 공정거래조사부에 배당했다.

검찰 관계자는 "박 회장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박 회장에 대한 검찰 조사는 하이트진로가 자산총액 5조원 이상인 대기업집단에 포함되면서 촉발됐다.

공시대상기업집단은 친족 회사 등 계열회사를 신고해야 할 의무가 있다.

이를 어기면 2년 이하 징역에 처해지거나 1억5000만원 이하 벌금을 물게 된다.

그러나 박 회장은 2017년과 2018년 대기업집단 지정을 위한 자료를 제출하면서 친족 보유 회사와 친족 등을 누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공정위는 박 회장이 고의로 법을 위반했다고 보고 지난달 그를 검찰에 고발 조치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박 회장은 2017~2018년 친족이 지분 100%를 보유한 5개 기업(연암·송정·대우화학·대우패키지·대우컴바인)과 이곳 임원으로 등재된 친족 7명을 누락한 채 제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암과 송정은 박 회장 조카들이, 대우화학·대우패키지·대우컴바인은 각각 박 회장의 고종사촌과 그의 아들, 손자가 지분 100%를 보유한 개인 회사다.


또 2017~2020년 하이트진로 계열사 직원들이 주주나 임원을 맡고 있는 평암농산법인은 빼놓고 신고했다.

공정위는 "하이트진로는 평암농산법인의 계열회사 누락 사실을 알고 법 위반 적발 시 처벌 정도를 검토했지만 은폐를 지속했다"고 밝혔다.

직원들이 총수 친족회사로 인지한 업체와 하이트진로와의 내부 거래 비중도 컸다는 것이 공정위 판단이다.

대우화학은 2018년 매출에서 내부 거래가 차지하는 비중이 55.4%였다.

대우패키지는 51.8%, 대우컴바인은 99.7%에 달했다.


[진영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