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이 안드로이드 앱 시장에서 '반독점법'을 위반한 혐의로 미국 유타주·뉴욕주 등 36개 주와 워싱턴DC로부터 제소를 당했다.


7일(현지시간) 미국 정치 미디어 폴리티코와 로이터통신, 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이들 주요 주 검찰총장은 캘리포니아 북부 연방지방법원에 "구글이 앱 스토어인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앱 개발자들을 상대로 부당하게 권한을 남용했다"며 반독점법을 위반한 혐의로 구글을 제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번 소송은 워싱턴DC 연방법원이 연방거래위원회(FTC)와 46개 주 검찰총장이 페이스북을 상대로 제소한 반독점 소송을 기각한 지 9일 만에 제기됐다.

그만큼 미국 전역의 규제 당국이 빅테크 기업의 독점 행위를 규제하고자 고삐를 조이고 있다는 것이다.

이들 주 정부는 구글이 구글 플레이 스토어를 이용하는 앱 개발자들에게 15~30%의 수수료를 부과하는 인앱결제 시스템에 대한 문제점을 집중 제기했다.

이들은 소장에서 "과도한 수수료를 징수하고 유지하고자 구글은 안드로이드 앱 유통에서 경쟁을 축소하고 저해하는 반경쟁적 전술을 채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구글은 잠재적인 경쟁 앱 스토어를 겨냥했을 뿐 아니라 앱 개발자들이 구글 플레이 스토어를 통해 앱을 배포할 수밖에 없도록 만들었다"고 말했다.


특히 주요 주들은 구글 플레이 스토어가 안드로이드 앱 마켓에서 9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것을 문제 삼았다.

또 검찰총장들이 소장에서 구글이 삼성의 갤럭시 앱 스토어를 구글 플레이 스토어의 서브 브랜드인 이른바 '화이트 레이블'로 전환하고자 매수하려 했다고 밝혔다고 CNBC는 보도했다.


이 같은 주요 주들의 소송 제기에 대해 구글은 특별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실리콘밸리 = 이상덕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