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메시 결승골’ 아르헨, 우루과이 꺾고 A조 공동 1위 도약 [코파 아메리카]
기사입력 2021-06-19 14:1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코파 아메리카(남미축구선수권대회)에서 아르헨티나가 우루과이를 이기고 첫 승을 거뒀다.


아르헨티나는 19일(한국시간) 브라질 브라질리아의 마네 가힌샤 경기장에서 열린 2021 코파 아메리카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의 어시스트를 받은 귀도 로드리게스(레알 베티스)의 결승골에 힘입어 우루과이를 1-0으로 눌렀다.


아르헨티나 리오넬 메시가 결승골로 우루과이전 승리를 이끌었다.

사진(브라질 브라질리아)=ⓒAFPBBNews = News1

이로써 칠레와 1차전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던 아르헨티나는 이날 승리로 같은 날 볼리비아를 꺾은 칠레와 A조 공동 선두(승점 4·1승 1무·골득실 +1)로 올라섰다.


남미 축구 최강의 실력을 자랑하는 아르헨티나는 최근 코파 아메리카에서 1991년과 1993년 두 차례 우승을 차지했지만, 이후에는 4번이나 결승에 오르고도 모두 준우승에 그치면서 우승과 인연을 맺지 못하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 28년 만의 남미 왕좌 탈환에 도전한다.

반면 이날 대회 첫 번째 경기를 치른 우루과이는 승점을 얻는데 실패했다.


이날 경기는 과거 바르셀로나 시절 공격을 이끌던 사이인 메시와 루이스 수아레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맞대결로도 관심을 모았다.

결과는 메시의 승리였다.

메시가 결승골로 팀에 승리를 안겼다.

메시는 대회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올렸다.


통산 세 번째 남미 축구 정상에 도전하는 칠레도 최약체 볼리비아를 힘겹게 꺾고 첫 승리를 신고했다.

칠레는 쿠이아바의 판타날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벤 브레레턴(블랙번)의 A매치 데뷔골에 힙입어 볼리비아를 1-0으로 눌렀다.


[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