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경기도, 수입 농수산물 원산지표시 오는 29일까지 점검
기사입력 2021-06-16 09:0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경기도가 수입 농수산물에 대한 원산지표시 지도점검에 나선다. 사진은 오산 오색시장(기사와 관련 없음). (매일경제TV DB)

[수원=매일경제TV] 경기도가 온·오프라인을 통해 유통·판매되는 수입 농수산물에 대한 원산지표시 지도·점검을 오는 29일까지 실시한다고 오늘(16일) 밝혔습니다.

이날부터 시작하는 점검에는 경기도 농수산물 원산지표시 감시원 129명이 투입되며, 온라인마켓, 배달앱 등 온라인 판매에 대해서도 원산지표시 이행여부를 확인할 계획입니다. 특히 오는 22일~29일에는 하남, 안양, 양평, 이천, 가평 5개 시·군과 합동 지도·점검을 병행합니다.

주요 점검 품목은 4월 농수산물 품목별 수입현황 중 전월대비 수입량이 증가한 농수산물로, 고사리, 생강, 호박, 돔, 가리비, 갈치, 낙지, 명태, 오징어, 홍어 등입니다.

같은 기간 일본산 활돔의 경우 전월 대비 수입량이 16% 감소한 반면 중국산은 143% 증가했고, 일본산 냉장 명태는 38% 감소한 반면 미국산 냉동 명태는 282% 증가했습니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4월 22일부터 5월 12일까지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과 합동으로 수입 수산물 원산지표시 특별점검을 실시해 1885곳을 점검하고 미표시 13건을 적발해 363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했습니다.

또한,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계획에 대응해 제도 강화를 위해 현행 음식점 수산물 원산지표시 15개 품목에서 26개 품목 확대를 중앙정부에 건의한 바 있습니다.

한편, 도는 음식점에서 조리해 판매·제공하는 농수산물 24개 품목 이외에도 같은 목적으로 수족관 등에 보관·진열하는 살아있는 모든 수산물에 대해서도 원산지를 표시해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안동광 도 농정해양국장은 “앞으로 원산지표시 감시원을 400명까지 늘려 도내 원산지표시 대상 업체를 매년 전수 점검할 계획”이라며 “소비자 알권리 충족 및 공정한 거래질서 확립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배수아 기자 / mksualuv@mk.co.kr]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