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너무 잘 팔려 무섭다"…역대급 매출 백화점 왜 긴장하나
기사입력 2021-06-14 23:5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반사이익을 얻은 백화점이 고민에 빠졌다.


명품과 주얼리 등의 호황에 힘입어 선방했지만, 코로나19 종식 뒤에는 자칫 면세점과 해외로 소비 수요가 이탈할 수 있기 때문이다.


◆ 명품 매출 50% 이상 늘어


지난 6일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 명품관 앞에서 고객들이 입장을 기다리며 줄을 서 있디.[매경 DB]
14일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올해 1~5월 명품 매출은 전년 동기간대비 57.1% 증가했다.

2019년(24.3%)과 지난해(28.2%) 매출신장률을 크게 웃도는 수치다.

같은 기간 롯데백화점에서도 명품 매출은 56% 늘었다.

갤러리아백화점에서는 수천만원대 명품시계와 보석 매출이 2배 이상 증가했다.

한 명품시계 브랜드 매니저는 "너무 잘 팔려서 무서울 정도"라며 "해외여행이 재개되면 기저효과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내부적으로도 고민이 많다"고 말했다.


명품 브랜드와 주얼리 매출이 증가한건 '보복소비' 현상으로 풀이된다.

보복소비는 코로나19 등 외부 요인으로 억눌렸던 소비가 한꺼번에 분출되는 것을 뜻한다.

또 해외 여행이 막히면서 명품 수요가 국내로 몰렸다는 분석도 나온다.

지난해 에르메스와 루이비통, 샤넬 등 3대 명품의 국내 매출은 2조4000억원이다.

일명 '에루샤'로 불리는 이들 명품의 단일 매장 매출은 연간 700억원을 웃도는 것으로 알려졌다.

백화점 명품 매출도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 해외여행 본격화되면 고객 이탈 가능성


지난 11일 인천국제공항에 제주행 비행기를 타려는 탑승객이 몰려있다.

[매경 DB]

문제는 코로나19 종식 후다.

정부는 다음달부터 백신 접종 완료자들에 한해 괌과 싱가포르 등 단체여행을 허용하는 '트래블 버블'을 추진하고 있다.

접종에 속도가 붙을수록 면세점과 해외여행 쇼핑 수요도 회복될 것으로 보인다.

위메프에 따르면 코로나19 잔여 백신 예약 서비스를 시작한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2일까지 해외 항공권 예약은 직전 일주일 전대비 442% 증가했다.

각 여행사들은 올 추석 연휴를 겨냥한 해외여행 패키지 상품을 내놓고 있다.


해외여행이 재개될 경우 백화점은 타격을 입을 것으로 전망된다.

명품 매출신장률은 벌써 낮아지는 추세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올해 1월 전년 동월대비 21.9%를 기록했던 백화점 해외유명브랜드 매출신장률은 3월 89%까지 치솟았다가 4월 57.5%로 꺾였다.

반면 면세점은 활기를 되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4월 국내 면세점 매출액은 1조5574억원으로, 지난해 1월(2조247억원) 이후 가장 많았다.

이는 코로나 사태 이후 최대 매출이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종식 후에는 유통업체별로 희비가 또다시 엇갈릴 것"이라며 "반사이익을 얻었던 식품업체와 백화점 명품 브랜드 매출이 크게 꺾일 수 있다"고 말했다.


[신미진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