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환호하는 황의조와 손흥민, 연합뉴스 제공]


레바논과의 마지막 경기에서 손흥민(토트넘)과 황의조(보르도)가 다시 벤투호의 공격을 책임집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오늘(1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레바논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최종전에서 손흥민과 황의조가 최전방에 서는 투톱 공격진을 가동합니다.

공격 2선에는 송민규(포항)와 권창훈(수원), 이재성(킬)이 자리하고 이들보다 살짝 뒤로 처진 자리에서 정우영(알 사드)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허리를 지킵니다.

홍철(울산)과 김문환(LA FC)이 좌우 풀백으로 나서며 박지수(수원FC)와 김영권(감바 오사카)이 포백 수비진을 구성합니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시와 레이솔)가 낍니다.

벤투호는 이미 레바논전 결과와 상관없이 월드컵 최종예선 진출을 확정지은 상태입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