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자가 실버타운에 관해 언급했다.


1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이영자와 송실장이 실버타운 투어에 나섰다.


이날 이영자는 어머니 이야기로 말문을 열었다.

이영자는 “엄마가 혼자 계시니까 항상 불안했다, (엄마가) 어느날 전화 안 받으면 기겁하게 된다”라고 말했다.

매니저 송성호 실장은 “저도 엄마랑 둘만 살고 있어서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송성호 실장은 이영자에게 “혹시 선배님도 들어가실 계획이 있으시냐”고 물었다.

이에 이영자는 “빠르면 6~7년 후에 실버타운에 들어갈 계획이 있다”고 말했다.

이날 인터뷰에서 송성호 실장은 “선배님이 아직 실버타운에 들어가실 나이가 아닌데 그런 이야기를 하셔서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이영자는 “난 실버타운이 아니라 드림타운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아직 자식들에게는 부모님을 실버타운에 보내드리면 불효하는 이미지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스타투데이 손세현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