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현대엔지니어링, 미국서 친환경 재생 디젤 생산시설 설계 수주
기사입력 2021-05-10 16:1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현대엔지니어링이 최근 미국의 친환경 신재생연료 기업 어반X(UrbanX)와 '어반X 재생 디젤 정유공장' 기본설계(FEED) 용역 계약을 체결했다고 오늘(10일) 밝혔습니다.

이 사업은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LA)에서 북쪽으로 약 150㎞ 떨어진 베이커즈필드 지역에 폐식용유와 폐동물성유지 등을 원료로 한 친환경 재생 디젤을 생산하는 정유공장을 건설하는 프로젝트입니다.

하루 5천300배럴의 폐식용유와 폐동물성 유지를 열분해해 수소 반응을 통해 재생 디젤, 가솔린, 납사, 액화석유가스(LPG), 제트연료 등을 생산합니다.

계약 기간은 9개월이며 기본설계를 수행하면서 EPC(설계·조달·시공) 공사 견적에 대한 상세 내역을 발주처와 투명하게 공유합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 기본설계 계약이 EPC 공사계약과 연계해 체결됐기 때문에 추후 발주 예정인 4천억 원 규모의 본공사 수주도 확정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통상 EPC 공사는 경쟁입찰로 사업자를 찾지만, 이번 계약에는 현대엔지니어링이 기본설계 수행 뒤 협상을 통해 EPC 계약을 체결하기로 하는 내용을 담았다"고 말했습니다.

어반X는 미국 서부 해안에 신재생 디젤과 항공유 생산설비를 추가로 건설할 계획이어서 추가 사업 협력 가능성도 높다고 현대엔지니어링은 말했습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재작년 설립한 미국 휴스턴 지사가 현지 네트워크를 동원하고 지역에 특화된 인력을 투입하는 등의 역할로 수주에 기여했다고 소개했습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수주는 신시장 개척 전략을 적극적으로 편 결과"라며 "세계 최고 수준인 당사의 설계 역량을 입증하고 이를 발판으로 각국의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 이성민 기자 / smlee@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