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알파도펫, 반려동물 AI 건강 모니터링 솔루션 ‘알파도펫 플러스’ 와디즈 출시 2일만에 500% 돌파
기사입력 2021-05-10 13:3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반려동물 헬스케어 플랫폼 ‘알파도펫’ 서비스중인 알파도가 국내 반려동물 AI 헬스케어 모니터링 솔루션인 ‘AI 펫 바디’, 소변자가검사키트 등이 와디즈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출시한 지 2일만에 500%를 돌파했다고 밝혔습니다.

알파도에 따르면, 알파도펫은 가정에서도 손쉽게 반려동물 AI헬스케어 모니터링이 가능한 ‘알파도펫 플러스(+)’ 서비스 개발에 성공했습니다. 이번 크라우드 펀딩은 오직 와디즈 플랫폼을 통해 실시되며 이달 24일까지 특별히 정상가 대비 최대 47% 할인한 ‘AI 펫바디’ 펀딩을 진행합니다.

펀딩에 참여하는 소비자들은 제품 정상가 대비 최대 47% 가격과 사은품 혜택을 누릴 수 있습니다. 제품은 펀딩 종료 직후에 생산돼 6월 14일부터 고객들에게 배송될 예정입니다.

와디즈 출시 제품은 △AI펫바디 1SET, 소변키트 12개 △AI펫바디 2SET, 소변키트 24개, 동충하초 1개 총 2종입니다. 알파도펫은 와디즈 첫 출시 기념으로 얼리버드 혜택도 제공합니다. 초도 수량인 슈퍼 얼리버드 더블 구성으로 빠르게 펀딩에 참여할 경우 정가에서 최대 47%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습니다. 사실상 소변자가키트와 동충하초를 사은품으로 제공받을 수 있어 100%에 가까운 할인을 받아 AI펫바디를 구매할 수 있습니다.

지영호 알파도 대표는 “그동안 알파도펫이 쌓아온 빅데이터, AI 기술을 바탕으로 피부, 눈, 치아, 귀 10만장 이상 데이터를 학습시켜 자동 분석 솔루션에 대한 정확도를 92%까지 끌어올렸다”며 “말 못하는 반려동물을 이미지로 대화할 수 있도록 반려동물 평생 주치의 역할을 하는 AI 헬스케어 솔루션과 맞춤형 건강 서비스를 완벽하게 구현했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지대표는 “AI펫바디로 정기적으로 가정에서도 반려동물의 건강을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게 됐다. 체외 진단기 서비스를 통합한 알파도펫 모바일 앱 플랫폼을 무료로 연결하고, 수집된 데이터는 자동분석된 결과를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이미지 데이터를 토대로 반려동물의 건강 이상징후가 포착될 경우에는 앱에서 반려동물의 메인 3D 캐릭터 화면을 통해 직관적으로 확인이 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0.3M pixel 카메라가 장착된 AI펫바디를 통해 반려견의 귓 속, 털 속, 치아 등 육안으로 확인하기 어려운 곳을 더욱 선명하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데이터는 앱에 저장돼 알파도펫의 데이터 분석 엔진을 거쳐 사용자들에게 적절한 건강관리 조언을 제공해주는 반려동물 AI헬스케어 솔루션을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알파도 기술팀은 “인공지능은 눈에 보이지 않지만 오히려 AI, 빅데이터 기술을 기반으로 더욱더 객관적이고 신뢰도 높은 헬스케어 진단이 가능해진다. 장기적으로 반려동물의 병원 비용을 줄이는 것은 물론 반려동물의 건강이상 유무를 정확하고 빠르게 판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습니다.

알파도는 헬스 데이터 기반 반려동물의 질병, 건강 관리 서비스인 ‘반려동물 AI 헬스케어 솔루션’ 알파도펫을 선보인 스타트업입니다. 알파도펫은 빅데이터 분석에 따라 연령별, 견종별, 성별, 예방접종여부별, 사료 주요성분별 등 반려동물 맞춤형 건강증진 서비스를 합니다.

반려동물 헬스케어 솔루션 AI(인공지능) 플랫폼 ‘알파도펫’은 농림축산검역본부로부터 동물용 의료기기로 공식인증을 받은 제품인 소변 자가 건강진단키트와 다양한 체외 진단기 서비스를 통합한 알파도펫 모바일 앱 플랫폼으로 맞춤형 빅데이터 분석 건강관리가 가능합니다.

지영호 대표는 “‘펫테크’ 시장은 블루오션 시장이다. 핀란드, 스웨덴, 영국 등 유럽에 반려동물 '건강진단 키트' 10만개 수출을 달성했다. 올해 미국, 중국 등 해외시장에도 수출, 판매를 전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