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셀리드 "코로나19 백신, 임상1상 참여자 전원 중화항체 형성"
기사입력 2021-04-24 11:0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국내 기업 셀리드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임상 1상 시험 참여자 30명 전원에서 중화항체가 형성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오늘(24일) 바이오 업계에 따르면 오태권 셀리드 연구소장은 전날 2021년 대한약학회 온라인 춘계국제학술대회에서 지난해 12월 승인받아 착수한 코로나19 백신 임상 1상 중간분석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셀리드는 19∼64세 성인남녀 30명을 10명씩 저용량군·중용량군·고용량군으로 나눠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을 투여했습니다.

그 결과 모든 투여군 전원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중화항체가 생겼고 투여받은 용량이 높아질수록 중화항체가가 높아졌습니다.

이상반응 빈도도 용량과 함께 높아졌지만 가장 심각한 3단계 이상 반응은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오태권 소장은 "백신 후보물질을 투여받으면 항체는 100% 생기지만 현재로서는 참여자 수가 제한적이다"며 "이를 바탕으로 임상 2a상에서는 중용량군, 고용량군을 각각 60명씩 모집해서 투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이용재 기자 / jerry@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