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권율 합류, ‘달리와 감자탕’서 박규영 ‘키다리 아저씨’ 된다
기사입력 2021-04-20 16:0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배우 권율이 ‘달리와 감자탕’에 합류해 김민재, 박규영과 호흡을 맞춘다. 권율은 물심양면으로 박규영을 돕는 ‘키다리 아저씨’로 변신해 극의 한 축을 책임진다.

‘달리와 감자탕’은 김민재와 박규영에 이어 권율까지 합류해 새로운 3인 케미를 예고하며 작품을 더욱 기다려지게 만들었다.

KBS2 새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 측은 16일 “권율이 작품에 합류해 김민재, 박규영과 특급 시너지를 발휘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달리와 감자탕’은 서로의 정체를 모른 채 호감을 가졌던 돈만 있는 일자무식 졸부와 몰락한 미술관을 살리려는 명문가의 딸이 채무 관계로 재회하며 벌어지는 우당탕탕 로맨틱 코미디다. ‘단, 하나의 사랑’, ‘동네변호사 조들호’, ‘힐러’, ‘제빵왕 김탁구’의 이정섭 감독과 ‘어느 멋진 날’, ‘마녀의 사랑’의 손은혜, 박세은 작가가 의기투합하는 작품으로 드라마 팬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앞서 ‘달리와 감자탕’은 배우 김민재와 박규영 캐스팅 소식을 알려 화제를 모았다. 김민재는 무지, 무식, 무학 ‘3無의 소유자’이지만, 돈 냄새 맡는 감각은 기가 막힌 돈돈 F&B의 차남 진무학을 연기하고, 박규영은 명망 높은 청송가의 무남독녀로 7개 국어에 능통하고 인성까지 완벽하지만 혼자선 한 끼 식사 해결도 어려운 ‘생활 무지렁이’인 김달리로 변신한다.

김민재, 박규영 두 배우가 완성할 무공해 로맨틱 코미디 케미를 향한 관심이 고조된 가운데, 권율이 합류하며 극의 새로운 재미를 선사할 3인 케미를 예고하고 있어 기대감을 끌어 올린다.

극의 활력을 불어넣을 권율이 연기하는 장태진은 지적이고 자상하고 예술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세기그룹 기획조정실장이다. 달리와 과거 인연이기도 한 태진은 물심양면으로 달리를 도와주는 키다리 아저씨로 '아낌없이 주는 남자'의 로망을 실현해 줄 전망이다.

권율은 영화 '명량', '챔피언', 드라마 '해치' '보이스2・3', '며느라기'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사극부터 스릴러, 로맨스까지 장르불문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고 있다. 이에 권율이 '달리와 감자탕'에서는 또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달리와 감자탕’ 측은 “김민재, 박규영뿐만 아니라 권율까지 캐스팅을 확정했다. 권율 배우의 합류로 특급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올 하반기 안방 시청자들의 마음을 뺏을 ‘달리와 감자탕’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하나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