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화성노동인권센터, "장애인평생교육법 즉각 제정" 촉구
기사입력 2021-04-20 16:0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화성=매일경제TV] 경기 화성노동인권센터(소장 홍성규)는 제41주년 '장애인의 날'을 맞아 오늘(20일) 회원들과 함께 "장애인평생교육법을 즉각 제정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홍 소장은 "대한민국은 여전히 장애인을 비롯한 소수자들이 살아가기가 참으로 버겁고 힘든 사회"라며 "장애인의 날을 맞는 오늘 하루만이라도 우리 사회 안에 여전한 '편견과 배제, 혐오'를 걷어낼 수 있도록 함께 돌아보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미 국회에서 법안도 발의된 만큼 '장애인평생교육법'이 꼭, 반드시 조속히 제정되길 소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정규 의무교육 과정을 원활하게 이수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 장애인들에게 평생교육은 매우 큰 의미를 가집니다.

'2017년 실태조사'에 따르면 중학교 졸업이하 학력이 전체 장애인의 절반을 넘는 54.4%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됐습니다.

이는 바로 장애인들의 사회참여가 크게 제한받는 현실로 이어집니다.

현행 평생교육에서도 장애인은 소외돼 있는데, 이 조사에 따르면 장애인의 평생교육 참여율은 고작 0.2%~1.6% 사이로 나타났습니다.

무려 99%에 달하는 장애인이 평생교육과정에서 배제되고 있는 것인데, 전체 성인의 평생학습참여율이 43.4%에 이르는 것에 비춰보면 그 심각성을 알 수 있습니다.

이날 오전 여의도 국회의사당 본청 앞에서도 '장애인평생교육법 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렸습니다.

[강인묵기자/mkkim@mk.co.kr]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