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김정현 조종설’ 서예지, 결국 ‘내일의 기억’ 시사회 불참...도대체 입장은 언제?
기사입력 2021-04-13 01:0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배우 서예지가 김정현 조종설 논란 후 ‘기억의 시간’ 시사회에 결국 불참하기로 했다.

서예지는 13일 영화 ‘내일의 기억’ 언론시사회에 서유민 감독, 배우 김강우와 함께 참석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지난 12일 오전 서예지는 배우 김정현 조종설에 논란에 휩싸이면서, 참석 여부는 미지수가 됐다. 오후에만 해도 서예지의 참석에는 변함이 없었다. 그러나 늦은 오후 결국 불참으로 결정됐다.

앞서 배우 김정현이 2018년 드라마 ‘시간’에 출연할 당시 서예지와 나눴다는 메시지 내용이 공개돼 파문이 일었다.

내용 속 서예지는 김정현을 조종하는 듯한 “스킨십 다 빼”, “뭐든 딱딱하게 해”, “김딱딱씨” 등의 내용이 담겨있어 충격을 안겼다.

이와 관련해 서예지 소속사 측은 “내부적으로 확인 중”이라는 말 후에는 아직 아무런 입장을 전달하지 않고 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하나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