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들쑥날쑥 '스팩' 인기 어디로…홍콩·싱가포르선 상장 강화 검토
기사입력 2021-04-12 15:1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IPOX스팩지수 [이미지 출처 = IPOX슈스터]
지난 해 뉴욕증시를 뒤흔든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 투자 열기가 최근 빠르게 식는 분위기다.

스팩 주가는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 급등 사태가 불거진 올해 2월 중순 이후 '버블 논란' 속에 기술·바이오 부문 기업들 주가와 더불어 급락세를 보였다.

이달 금리 움직임이 안정되면서 스팩 주가도 일부 반등했지만 변동성이 높고 기업 합병 이후 회계 부정 의혹 등 잡음이 크다는 점에서 단점이 부각되자 홍콩·싱가포르 증권 거래소가 상장 조건 강화에 나섰다.


뉴욕증시 스팩 주가 추종 ETF인 '데피앙스넥스트젠스팩'(SPAK·왼쪽)과 한국 투자자들 사이에서도 매수 인기를 끈 스팩 '처칠캐피털IV'(CCIV) 올해 주가 변동성
6일(현지시간) 증시분석업체 IPOX슈스터에 따르면 스팩 주가를 추적하는 IPOX스팩지수는 이날 기준 744.85를 기록해 지난 2월 중순 이후 한달 반만에 21% 떨어졌다.

스팩 투자 열기 속에 지난 해 10월 뉴욕증시에 데뷔한 상장지수펀드(ETF) '데피앙스넥스트젠스팩'(SPAK)도 올해 고점을 기록한 2월 16일(34.87달러) 대비 22% 하락한 상태다.

2월 중순은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가 급등한 시점이다.


지난 달 서학개미(해외주식에 투자하는 한국 개인 투자자)들 매수 인기 3위에 올랐던 처칠캐피털IV(CCIV) 주가는 올해 1월 4일 10.04달러였다가 2월 18일 58.05달러로 한달 반 만에 주가가 5배로 뛰었지만 이후 급락세 탓에 24.46달러(이달 6일 기준)로 반토막 난 상태다.

CCIV는 테슬라 경쟁사 루시드모터스를 인수해 상장키로 하면서 개인 투자자들의 매수세를 이끈 바 있다.


다만 지난 주 싱가포르증권거래소(SGX) 규제기구는 '스팩이 인수해 우회 상장하려는 대상 기업 시장 평가가치가 최소한 3억 싱가포르달러(약2500억원) 여야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스팩 상장 규제안을 마련 중이라고 지난 주 밝혔다.

탄 분진 규제기구 최고경영자는 기자회견을 통해 "4월 28일 자문위원회 협의를 거쳐 나오는대로 올해 중반부에 규제안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언급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홍콩증권거래소(HKEX)도 스팩 상장 조건을 강화해 올해 안으로 규제안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고 6일 전했다.

싱가포르 소재 TSMP의 스페파니 유엔 치오 공동 매니저는 싱가포르·홍콩 거래소 규제 움직임에 대해 "아무런 규제가 없는 미국 스타일 스팩 시장에 가격표를 붙이는 셈"이라면서 "시장 평가 가치가 3억 싱가포르달러이상이어야 한다는 것은 합병 대상 기업 실제 가치가 10억 달러를 넘어야 한다는 의미인데 동남아 기업 중 이런 조건에 해당하는 경우는 거의 없겠지만 스팩 시장 리스크 관리는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스팩 합병 상장 후 공매도 투자자들의 '실적 부풀리기' 의혹이 제기된 니콜라(NKLA·왼쪽)와 XL플릿(XL) 주가 흐름. 6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는 반등했지만 올해 석달 여 기간 동안 주가 급등락에 따른 하락세가 두드러진다.

스팩은 서류상으로만 존재하는 회사다.

증권 거래소 기업공개(IPO)를 통해 투자자로부터 자금을 모은 후 일정 기간(3년) 내에 비상장 기업을 인수·합병해 상장시킨 다음 자동 소멸한다.

신생 기업 입장에서는 규제당국 서류 제출이나 공모가격 책정 등 까다로운 통로를 피해 빠르게 상장하는 우회 통로다.


투자자들 입장에서는 스팩이 '공짜 점심'처럼 여겨져 인기를 끌었다.

스팩이 상장폐지 돼도 투자 자금을 돌려받을 수 있고, 스팩이 합병하려는 기업이 성장성이나 수익성이 없어 보이면 해당 기업에 대해 자신이 가진 주식을 매수하라는 청구권을 행사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인기를 끌었다.


다만 합병 상장 이후에는 매수청구권 같은 안전 정치가 없다.

또 합병 기업들이 상장 후 공매도 공격 대상이 되는 경우가 적지 않고 이 때문에 주가 급락 리스크는 커진다.

최근 대표적인 공매도 폭로 사례는 수소트럭업체 니콜라와 전기자동차 업체 XL플릿, 바이오플라스틱업체 대니머사이언티픽 등이다.


[김인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