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부산서 회사 안전교육 참가 직원 집단감염…확산세 이어져
기사입력 2021-04-10 15:4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부산의 한 회사에서 안전교육을 받다가 직원이 집단 확진되는 등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부산시는 오늘(10일) 오전 기준 확진자 46명이 추가로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누적 확진자는 4천337명으로 늘었습니다.

부산 사상구에 있는 한 회사에서 안전교육을 받은 직원 7명이 신규 확진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해당 업체는 모두 41명이 근무하는 곳으로, 지난 6일 회사 내 안전교육에 직원 21명이 참석했었습니다.

부산시는 당시 안전교육에 참가한 사람 가운데는 대구지역 확진자로 인해 코로나19가 전파된 것으로 보고 역학조사를 하고 있습니다.

나머지 교육에 참여한 직원 10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4명은 결과가 나오지 않았습니다.

이소라 부산시 시민방역추진단장은 "안전교육이 이뤄진 장소가 넓지 않았다"면서 "교육 중에 거리 두기라던지 방역에 관련된 부분이 잘 이행됐는지 등을 파악하기 위해 현장 조사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일부 마스크 착용이 미비한 것이 의심스럽기는 하지만 정확한 결과는 조사 후 밝히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유흥시설 관련한 확진자도 8명이 추가됐습니다.

유흥시설 이용자 5명과 접촉자 3명입니다.

현재까지 부산에서는 유흥업소 종사자 66명, 이용자 82명, 접촉자 209명이 확진됐습니다.

기존 집단감염이 확인된 연제구 한 복지센터와 관련해서도 자가격리 중이던 4명이 추가 확진됐습니다.

해당 복지센터는 직원 9명 이용자 26명, 가족 등 접촉자 25명이 확진됐습니다.

학생들의 확진도 잇따라 5명이 추가됐습니다.

초등학생 1명, 중학생과 고등학생이 각각 2명 확진됐습니다.

코로나19 사망자는 전날 오후 1명이 추가돼 모두 120명이 됐습니다.

사망한 확진자는 80대로 기저질환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이성민 기자 / smlee@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