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시지프스’ 조승우X박신혜 종영소감 “후회없이 참 많이 좋아했다”
기사입력 2021-04-09 02:4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시지프스’ 조승우, 박신혜가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JTBC 수목드라마 ‘시지프스: the myth’(연출 진혁‧극본 이제인, 전찬호‧제작 드라마하우스 스튜디오, JTBC스튜디오, 이하 ‘시지프스’)에서 정해진 운명에 대항하며 서로가 서로 뿐이었던 한태술(조승우 분)과 강서해(박신혜 분)는 ‘원앤온리’ 서사는 때로는 애틋함을, 또 때로는 설렘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시지프스 앓이’를 유발했다. 오늘(8일) 그 마지막 이야기만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배우 조승우와 박신혜가 아쉬운 마음을 가득 담아 뜨거운 응원을 보내준 시청자들을 향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먼저 조승우는 “이 작품은 저에게, ‘너는 어떠니?’라는 질문을 던졌다”라며 ‘시지프스’가 이야기하고자 했던 ‘후회’에 깊이 공감했다고 운을 뗐다. “‘후회, 다들 후회 때문에 시간을 거슬러 오는 거야’라는 이 한 문장이 주는 타격이 엄청났다”는 것. 인생을 돌아보면 누구나 하나쯤은 있는 후회의 자국은 그에게도 있었고 “내가 하고 있는 작업에 더욱 큰 의미를 두게 했다”라고 말했다.

조승우는 “단 몇 명일지라도 그분들께 ‘당신은 어떤가요?’라는 질문을 던질 수 있다면 조금의 위로를 전할 수 있다면 저는 그걸로 충분할 것 같습니다”라며 뜻 깊은 소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내가 선택했던 ‘시지프스’라는 드라마를 ‘후회 없이’ 참 많이 좋아했다”라며 “우리 ‘시지프스’ 팀! 정말 고생 많으셨다. 오래도록 많이 생각날 것 같다. 그리고 시청자 여러분! 저희와 끝까지 함께 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태술이 서해, 그리고 (시)’그마’도 안녕~”이라는 애정이 듬뿍 담긴 인사를 남겼다.

이어 박신혜는 “‘시지프스’를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린다”는 마음을 전하며 “7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서해로 지내왔던 순간들이 생각난다”며 지나온 시간들을 추억했다. 강렬한 캐릭터를 이끌어 온 만큼 “서해라는 인물로 살아가면서 힘든 순간도 있었지만, 행복하고 즐거웠던 시간들도 참 많았다”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현장에서 너무 좋은 선배님들과 후배님들과 함께 참 즐거웠다”고 소회한 그는 “현장에서 느꼈던, 혹은 제가 보여드리고 싶었던 서해의 모습이 여러분께 잘 전달됐기를 소망해본다”라는 바람을 고백했다.

마지막으로 제작진은 “지난 8주간 ‘시지프스’와 함께 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라며 “오늘(8일) 밤 최종회에서, 한태술과 강서해가 절대악 시그마를 저지하고 ‘시지프스’ 운명의 끝을 볼 수 있을지, 끝까지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