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캠코, 1억8000만 달러 규모 신조 선박금융 계약 체결
기사입력 2021-04-01 15:4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캠코는 1일 서울 강남구 캠코 서울사옥에서 문성유 캠코 사장(왼쪽)과 안중호 팬오션 안중호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 토니지 신조 1~2호 펀드` 조성을 위한 선박금융 계약을 체결하고 30만톤급 초대형유조선(VLCC) 2척 신규 건조를 지원한다.

[사진 제공 = 캠코]

캠코는 1일 서울 강남구 캠코 서울사옥에서 문성유 캠코 사장과 안중호 팬오션 안중호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 토니지 신조 1~2호 펀드' 조성을 위한 선박금융 계약을 체결하고 30만톤급 초대형유조선(VLCC) 2척 신규 건조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 체결은 정부 기업자산 매각 지원방안의 일환으로 캠코가 주도해 선박신조를 지원하는 첫 번째 사례다.

캠코는 건조선가의 70%인 1억 2292만 달러를 투입해 총 1억 7560만 달러 규모의 선박펀드를 조성한다.


특히 캠코는 글로벌 환경규제 강화에 대응한 친환경·고효율 선박건조를 지원함으로써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을 뒷받침한다.

또 해운사 환경·책임·투명경영(ESG) 확대와 함께 해운·조선 상생발전,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


문성유 캠코 사장은 "이번 계약체결을 계기로 신조선박에 대한 선박금융이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캠코는 국적 해운사 지원을 강화해 국내 해운업계 글로벌 환경규제 대응, 친환경 선대 재편 등 경쟁력 향상을 위해 힘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캠코는 지난 2015년부터 2조 483억원 규모의 캠코선박펀드를 조성하고 국내 중견·중소 해운사를 대상으로 중고선 총 80척을 인수해 1조 1881억원을 지원하고 있다.


[이승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