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국토부, 수출력 증대 위해 코로나 치료제 등 의약품 항공 검색절차 간소화
기사입력 2021-03-09 11:1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나 치료제 등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항공 검색 절차가 간소화돼 수출에 걸리는 시간이 3일 가량 줄어들 전망입니다.

국토교통부는 바이오의약품을 특별보안검색 대상으로 규정하는 내용의 개정된 항공보안법 시행령이 오늘(9일) 공포·시행된다고 밝혔습니다.

새 시행령은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백신 유통에 필요한 '콜드 체인'(저온 유통망) 구축에 따라 바이오의약품의 신속하고 안전한 항공 운송을 위해 마련됐다고 국토부는 설명했습니다.

특별보안검색은 엑스레이(X-ray) 검색 때 형질 변형이 우려되는 물품의 경우 폭발물흔적탐지 방식으로 검색을 대체하는 것을 말합니다.

기존에는 바이오의약품이 특별보안검색 목록에 포함돼 있지 않아 제약업체는 관할 지방항공청에 특별보안검색 신청 및 승인을 받은 뒤에 보안 검색을 받아야 했습니다.

바이오의약품은 제품 특성상 신속한 운송이 필요한 경우가 많은데, 주말이나 휴일에는 특별검색신청이 불가능하고 승인에는 최대 3일이 걸려 수출기업들의 애로가 많았습니다.

개정된 시행령에 따라 바이오의약품이 특별보안검색 대상 목록에 포함되면서 별도의 신청·승인 없이 특별보안검색을 거쳐 바이오의약품을 신속히 수출할 수 있게 됐습니다.

김수상 국토부 항공정책관은 "이번 항공보안법 시행령 개정으로 행정 불편이 해소되고 국내 제약업계의 경쟁력 확보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항공 이용의 불편은 적극적으로 해소하면서 보안은 확보하는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 최민정 인턴기자 / lilly307@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