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주호영 "대통령 사과하고 변창흠 해임·국정조사해야"
기사입력 2021-03-09 10:5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오늘(9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해임, 국회 국정조사를 촉구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이 아직 LH 사태의 심각성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는 것 같다"며 "이번 사태는 나라의 공적 신뢰를 뒤흔든 반사회적 범죄일 뿐 아니라 국가의 공적 정보를 악용한 범죄 행위"라고 규정했습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이 가장 먼저 취해야 할 조치는 대통령의 사과, 그리고 직접적 관리 책임자이자 감사 개입까지 시도한 변 장관의 해임"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민주당도 말로는 LH 투기 발본색원을 외치고 있지만, 정작 상임위 개최도 불응하다가 마지못해서 오늘에야 열게 됐다"며 "국정조사 요구에 대해선 못 들은 척 계속 침묵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셀프 조사, 물타기 조사로 눈 가리고 아웅 하다가는 훨씬 더 큰 국민적 분노를 자초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이번 사태를 자체 조사할 '부동산투기조사특위'를 꾸렸습니다.

검찰 출신 권성동 의원이 위원장을 맡았습니다.

[ 이태준 인턴기자 / taejun9503@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