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베를린이 사랑한 홍상수…영화 '인트로덕션' 각본상
기사입력 2021-03-05 23:1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홍상수 감독(사진)의 신작 '인트로덕션'이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은곰상인 각본상을 수상했다.

세계 3대 영화제 중 하나인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홍 감독은 세 번째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5일(현지시간) 열린 제71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주최 측은 은곰상인 각본상 수상작으로 '인트로덕션'을 선정했다.

심사위원들은 "이 영화의 각본은 이야기를 전달하거나 효율적으로 서술을 진전시키는 것보다 행동과 행동 사이 찰나의 간격을 조작한다.

이를 통해 한순간 갑자기 인생의 숨겨졌던 진실이 밝혀지고 명쾌하게 드러난다"고 평가했다.

홍 감독의 25번째 장편 영화 '인트로덕션'은 청년 영호가 아버지·연인·어머니를 찾아가는 여정을 그린 작품이다.

배우 신석호, 박미소, 김민희가 출연했다.

홍 감독의 연인인 김민희는 이 영화의 프로덕션 매니저로도 제작에 참여했다.


이번 수상으로 홍 감독은 베를린영화제에서만 세 번째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지난해에는 '도망친 여자'로 은곰상 감독상을 받았고, 2017년에는 '밤의 해변에서 혼자'에서 배우 김민희가 은곰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홍 감독은 수상 직후 온라인으로 이색 소감을 전했다.

그는 영어로 "수상 소식을 듣고 놀랐고 행복했다.

영화를 봐준 심사위원들에게 감사하다"며 "심사위원들의 평을 읽고 기뻤다.

베를린영화제에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홍 감독은 달팽이를 확대해 담은 짧은 영상을 함께 공개하며 "예전에 김민희와 함께 산책을 하다가 작은 달팽이를 발견했다.

이 작은 달팽이를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여러분들에게 선물로 전하고 싶다"고 전했다.


올해 베를린영화제는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황금곰상인 작품상은 루마니아 출신 라두 주드 감독의 '배드 럭 뱅잉 오어 루니 폰'에 돌아갔다.


'인트로덕션'은 올해 상반기에 국내 개봉할 예정이다.


[강영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