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이우환 "이건희, 광기품은 예술가"
기사입력 2021-03-03 21:3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내게 이건희 회장은 사업가라기보다 어딘가 투철한 철인(哲人)이나 광기를 품은 예술가로 생각되었다.

"
한국 현대미술의 거장 이우환 작가(85·사진)가 지난해 10월 별세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을 뒤늦게 추모했다.

이 작가는 '현대문학' 3월호에 '거인이 있었다'라는 제목의 추모글을 싣고 생전 이 회장이 '뛰어난 예술작품은 대할 때마다 수수께끼처럼 보이는 이유는 뭐죠' '예술가에겐 비약하거나 섬광이 스칠 때가 있는 것 같은데, 어떤 것이 계기가 되나요' 등의 질문을 던졌다면서 "이러한 질문 자체가 날카로운 안력(眼力)과 미지에 도전하는 높은 의지의 증거"라고 말했다.


이 작가는 이어 "그의 고미술 애호는 선대인 이병철 회장의 영향이 크겠지만, 내가 본 바로는 어느샌가 아버지와는 다른 스케일과 감식안과 활용 방식을 갖추고 있었다"며 "이건희 회장은 한국의 미술품이라 하더라도 작품의 존재감이나 완성도가 높은 것을 추구하며, 언제나 세계적인 시야로 작품을 선별했다"고 비교했다.

또 "한국의 고도자기 컬렉션을 향한 정열에는 상상을 초월한 에로스가 느껴진다"며 이 회장이 수집한 컬렉션이 잘 지켜지기를 빈다고 덧붙였다.

이 회장의 컬렉션에는 이 작가의 작품도 다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어느 한 존재를 잃고 나서야 비로소 그 존재의 크기를 깨닫는 것이 세상의 상례"라며 "경제계, 과학기술계, 스포츠계는 물론 문화예술계는 최상의 이해자, 강력한 추진자, 위대한 동반자를 잃었다"고 추모했다.


[이향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