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英증시 '차등의결권' 도입…금융허브 위상 되찾는다
기사입력 2021-03-03 21:2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이후 런던 증시에서 거래 규모가 급감하는 등 금융 중심지 위상이 흔들리자 영국 정부가 상장 기업을 유치하기 위해 상장 관련 규제를 완화하는 개혁에 나섰다.

2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리시 수낙 영국 재무장관은 성명을 통해 조너선 힐 전 EU 금융서비스 담당 집행위원 주도로 작성된 보고서 속 제안을 신속히 행동으로 옮기겠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는 런던 증시에 상장하는 회사 창업주에게 차등의결권을 부여할 것을 권고했다.

차등의결권은 회사에 기여한 사람이 보유한 주식에 일반 주식보다 많은 의결권을 부여하는 제도다.

외부 투자금이 유입돼 기존 대주주 지분이 희석되면 경영권 행사에 제약을 받을 수 있지만, 차등의결권이 있으면 이런 우려 없이 안정적 경영이 가능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차등의결권은 미국에 상장하도록 성장 기업을 끌어들이는 자석 역할"이라고 평가했다.

또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의 합병 대상 기업이 결정되면 해당 스팩의 주식 거래를 중단하는 현행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스팩 주주들이 인수 기업과 합병하길 원하지 않으면 거부할 수 있도록 투표권을 보장할 것도 요구했다.


런던 증시의 프리미엄 부문 상장 기업이 공개 거래해야 하는 주식의 최소 비중을 25%에서 15%로 문턱을 낮출 것도 제안했다.

힐 전 집행위원은 "이 제안들은 영국 기업에 대한 투자를 장려하도록 고안됐다"며 "궁극적으로 투자자 수백만 명이 성장의 과실을 나눠 가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이 금융 규제를 과감하게 손보는 이유는 EU와 결별한 이후 영국 금융시장이 글로벌 자금과 혁신 기업으로부터 외면받고 있기 때문이다.


[진영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