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우리銀, 라임펀드 투자자에 평균 65% 배상
기사입력 2021-03-03 00:3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우리은행의 손실 미확정 '라임 사모펀드'에 투자한 이들은 평균 손실액의 65%를 돌려받을 전망이다.


2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우리은행의 손실 미확정 라임 사모펀드에 대한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 결정을 시뮬레이션한 결과 평균 배상 비율이 65%로 나타났다.

우리은행의 라임 펀드 미상환액은 2703억원(1348계좌)이며, 금감원이 접수한 분쟁 조정 민원은 182건이다.

금감원은 지난달 23일 분조위를 열어 라임 사모펀드에 대한 우리은행의 기본 배상 비율을 55%로 결정한 바 있다.

영업점 판매직원의 적합성 원칙과 설명 의무 위반에 따른 배상 비율 30%와 본점 차원의 투자자 보호 소홀 책임 25%를 매긴 것이다.


개별 투자자들은 투자 경험, 판매 과정에서 일어난 불법 부당 행위 등 개별 사정을 감안해 배상 비율이 40~80% 범위에서 최종 결정된다.

우리은행의 평균 배상 비율은 지난해 12월 분조위에 올랐던 KB증권(평균 55%)보다 10%포인트 높은 수치다.


[윤원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