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라인·야후재팬 통합 출범…AI 엔지니어 5000명 늘려
기사입력 2021-03-01 19:0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Z홀딩스그룹 로고
네이버의 자회사 '라인'과 일본 포털 사이트 '야후재팬'이 경영을 통합했다.

네이버의 스마트스토어 기술을 적용한 서비스를 일본에 선보이는 등 양사 경영 통합의 시너지가 본격화 될 전망이다.


1일 양사 경영을 통합한 신생 'Z홀딩스'는 경영통합이 완료되었음을 발표하고 사업 전략 발표회를 통해 커머스 등 사업 계획을 공개했다.


Z홀딩스는 e커머스뿐 아니라 핀테크·공공 등 모든 분야에서 일본의 디지털 전환을 이끌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날 Z홀딩스 그룹은 양사 핵심 사업인 검색·포털, 광고, 메신저를 기반으로 '커머스, 로컬·버티컬, 핀테크, 공공' 등 4개 분야를 집중 사업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Z홀딩스는 이커머스 시장에 온라인 쇼핑몰 구축과 관리에 드는 수고를 도와주는 스마트스토어를 선보인다.

스마트스토어는 중소상공인들이 상품 개발이나 비즈니스 성장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돕는 솔루션이다.

Z홀딩스는 야후재팬 등 그룹이 보유한 수억 명의 일본 사용자들에게 편리한 툴과 데이터, 기술 기반 솔루션을 갖춘 커머스 기술 플랫폼을 선보인다.


1일 온라인 간담회를 통해 Z홀딩스가 상반기 내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기술을 도입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는 지난 2018년 국내의 온·오프라인 중소상공인을 위해 선보인 무료 온라인 스토어 구축해왔다.

네이버는 다양한 편의 기능과 무료 데이터 분석이 가능한 '비즈어드바이저'를 통해 사업자들의 쉬운 창업을 이끌어 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는 "스마트스토어 속에 녹아있는 첨단 기술력과 판매자의 다양성을 존중하는 방향성이 일본 이커머스 시장에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 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소비자에게는 '라인' 메신저를 통해 e커머스까지 이용하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

라인에서 친구에게 선물을 보낼 수 있는 '라인 기프트', 여러 친구와 함께 할인 가격으로 물건을 사는 '공동 구매', 인플루언서의 상품 소개를 시청하며 실시간 구매할 수 있는 '라이브 커머스' 등을 출시할 예정이다.


'로컬·버티컬' 분야는 식당·숙박 예약과 배달 서비스를 중심으로 '야후 맵스', '라인 플레이스' 등 여러 서비스에 인공지능(AI)을 접목해 추천 서비스의 정확도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음식 배달 서비스 '데마에칸'이 보유한 일본 최대 규모 배달 인프라도 활용할 계획이다.


'핀테크' 분야에서는 라인페이와 페이페이의 시너지를 추구한다.

대출, 투자상품, 보험 등 소비자 수요에 맞는 최적의 금융 상품을 제안하는 '시나리오 금융' 서비스를 준비 중이라고 예고했다.

또 일본의 공공 행정, 재난 대비, 헬스케어 등 여러 분야의 디지털 전환을 주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겸 글로벌투자책임자(GIO)는 이날 A홀딩스 공동 대표이사 회장으로 취임했다.

미야우치 켄 소프트뱅크 최고경영자(CEO)는 A홀딩스 공동대표 겸 이사회 의장이 됐다.

이날 Z홀딩스그룹은 2023년 매출 2조엔(21조2000억원), 영업이익 2250억엔(2조4000억원)을 달성하겠다고 목표를 제시했다.


Z홀딩스 관계자는 "AI를 중심으로 향후 5년간 5000억엔(약 5조3000억원)을 투자하고, 글로벌과 일본에서 AI 분야 엔지니어를 5000명 증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동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