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궁금한이야기Y' 소방관 학폭 논란, 알고보니 '피해자' 였다?
기사입력 2021-02-27 02:2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SBS 방송화면 캡처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조상은 객원기자]
''궁금한이야기Y' 소방관 학폭 논란이 방송됐다.


26일 방송된 '궁금한이야기Y'에서는 28년 전 소방관 학교 폭력 의혹에 대한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한 커뮤니티에 "28년 전, 현재 소방관에게 학교 폭력을 당한 적이 있다"면서 글이 올라왔다.

일명 '소방관 학폭 논란'이 커지면서 당사자인 이재현(가명) 씨는 억울함을 호소했다.

재현 씨에게 학교폭력 내용 증명을 보낸 박용철 씨. 재현 씨는 "아무리 생각해봐도 이유를 모르겠다.

당시 또래에 비해서 몸이 조금 불편했던 용철 씨를 도왔을 뿐이다"라고 덧붙였다.


제작진은 박용철 씨를 만났다.

용철 씨는 "여전히 악몽을 꾼다.

공황장애도 오고, 힘들었다"며 고통속에서 살고 있음을 밝혔다.

이어 박용철 씨는 "슬리퍼로 제 양쪽 뺨이 퉁퉁 부을 때까지 사정없이 때려서 수치심을 느꼈다.

귀 고막이 터질 정도로 소리를 질러서 한쪽 귀가 잘 안들리게 됐다"며 폭행 사실을 언급했다.

박용철 씨가 이렇게 재현 씨를 고소하게 된 가장 큰 이유는 박용철 씨의 어머니 때문이었다.

박용철 씨의 어머니는 사건에 대해 "다 거짓말로 우리를 힘들게 한다"면서 오히려 자신들은 피해자임을 드러냈다.


이에 한 교수는 "어머니 진술이 신빙성이 떨어진다.

실질적인 경험이라고 보기 어렵기도 하다"라고 의견을 덧붙였다.

더 괴로운건 이재현 씨 일터. 이재현 씨는 "너무 힘들다.

어떻게든 명예를 되찾고 싶은데 쉽지 않은거 같다"면서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더했다.


한편 SBS '궁금한 이야기 Y'는 시청자들이 가장 궁금해하는 뉴스 속의 화제, 인물을 카메라에 담아 이야기의 이면에 숨어있는 'WHY'를 흥미진진하게 풀어주는 프로그램이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