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알렉스 사칭계정 피해→사이다 일침 “젊은이, 신사답게 일해”
기사입력 2021-02-26 01:2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가수 알렉스가 사칭계정에 일침을 날렸다.

알렉스는 지난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 아니다. 사칭주의. 어이 젊은이, 신사답게 일해서 돈벌어야지”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난 내도움이 필요한 영혼을돕기 위해 대답할 시간이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게 말이야 방구야. 이러고 쳇 어플로 화상 유도해서 구* 기프트카드 요청하려나?”라며 “내가 열심히 살았나 보다. 저런 사람들 눈에 띄기도 하고”라고 덧붙였다.

또한 “그 와중에 현명한 팬의 대처. 아침부터 웃고 간다. 요즘 피드를 잘 안올리니 이런일도 생긴다. 미안”이라며 “그럼 다들 도움이 필요한 영혼을 위해 열심히 사는 하루 되시길”이라고 인사했다.

사진 속에는 알렉스의 사칭계정을 캡처한 이미지가 담겨 있다.

한편 알렉스는 지난해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이정록 역으로 출연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