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6000만원선 뚫고 6500만원까지…비트코인 얼마까지 오를까
기사입력 2021-02-27 11:1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비트코인 값이 국내에서도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20일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에서 1비트코인은 6456만9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오전 한때 비트코인 시세는 6523만5000원까지 올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지난밤 자정 무렵 6000만원선을 넘어선 비트코인 가격은 6500만원 고지도 단숨에 정복했다.


가상화폐 사이트인 코인데스크에서 해외 비트코인 가격은 같은 시각 5만6000달러(한화 약 6182만원)대를 기록 중이다.

16일 밤 사상 처음으로 5만달러를 넘어선 데 이어 17일 5만1000달러대, 18일 5만2000달러대 등 강세가 지속되고 있다.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 6개월 동안 350% 폭등했고, 2월 들어서만 64% 올랐다.

비트코인 가격이 5만4000달러선을 넘어서면서 비트코인 시가총액도 1조달러(한화 약 1100조원)도 넘어섰다.

이는 미국의 전기차업체 테슬라(7000억달러)보다 큰 금액이다.


제미니 암호화폐 거래소 공동창업자인 캐머런 윙클보스는 트위터를 통해 "백지에서 1조 달러까지. 비트코인은 달러를 산 채로 먹어치우고 있다"라고 밝혔다.


여전히 부정적인 시각도 적지 않다.

시타델증권의 창업자 켄 그리핀은 "가상화폐에 관심이 없다"고 못 박았고, JP모건도 비트코인 랠리가 지속 불가능하다는 내용의 부정적인 보고서를 냈다.


[고득관 매경닷컴 기자 kdk@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