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코로나에도 설 맞아 새 지폐 공급은 예년과 비슷
기사입력 2021-01-28 17:3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이번 설에도 새 지폐 공급은 큰 변화가 없을 전망입니다.

오늘(28일) 농협 대구·경북본부에 따르면 다음 달 설 연휴를 앞두고 2천400억 원 규모 새 지폐 공급을 준비 중입니다.

5만 원짜리 신권 360만 장(1천800억 원), 1만원짜리 신권 410만 장(410억 원), 5천원짜리 신권 92만 장(46억 원) 등입니다.

1천 원권 신권은 300만 장(30억 원)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합니다.

예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올해 설에는 세뱃돈 수요가 줄어들 것이라는 항간의 예측을 무색하게 합니다.

은행 관계자는 "해마다 설을 앞두고 새 지폐를 원하는 고객이 많아 1인당 한도를 정해 신권을 교환해 주곤 한다"며 "올해는 코로나19로 귀성객이 많지 않을 것 같다고 하는데 신권 수요가 어떨지는 두고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 김예솔 인턴기자 / yesol@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