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고민정, 조수진 '후궁 막말'에 "참아 넘기라 했지만…조수진 고소장 접수"
기사입력 2021-01-27 19:2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출처=고민정 의원 페이스북 게시글 전문
[매일경제TV]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고민정 민주당 의원에게 "왕자 낳은 후궁도 못받을 대우받고 당선됐다"막말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에 고민정 의원은 오늘(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처음엔 당혹, 그다음엔 분노, 그 다음엔 슬픔, 그리고 지금은 담담한 감정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고 의원은 "그동안 익명의 네티즌들에 의해 성희롱을 당한 바가 한두번이 아니였다"며 "정치인이니까, 출처를 확인하기 어려우니까의 이유로 매번 넘길 수 밖에 없었다"고 이어갔습니다.

그러면서 "하지만 조수진 의원은 국민의 세금을 받으며 국민의힘 명패를 달고 있는 제 1야당의 국회의원"이라며 "국회의원과의 다툼이니 그냥 참아 넘기라고 하는 분들도 있지만 그러지 않을 생각이다"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리고 고 의원은 "저에 대한 평가는 다음 선거를 통해 판단 될 것"이라며 "광진 주민들을 폄하하는 발언에 대해서는 참을 수가 없다"고 경고했습니다.

앞서 조 의원은 지난 26일 밤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부가 아끼고 사랑한다는 고민정 의원이 지난해 4월 총선에서 경합했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향해 '광진을 주민들로부터 선택받지 못했다'고 조롱했다"며 "천박하기 짝이 없다. 고민정이란 사람의 바닥을 다시금 확인했다"고 썼습니다.

조 의원은 또 "(지난 총선 직전) 여당 원내대표(이인영 현 통일부 장관)는 서울 광진을에서 '고민정 당선시켜주면 전 국민에게 100만원씩 준다'고 했다. 이런 게 '금권(金權) 선거'라는 것"이라며 "조선시대 후궁이 왕자를 낳았어도 이런 대우는 받지 못했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 김솔 인턴기자 / mkksh@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