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라디오쇼’ 김준호 “김대희, 광고 단가 4배 올라…잘 되니 배 아프다”
기사입력 2021-01-25 11:2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라디오쇼’ 김준호가 김대희의 인기를 질투했다.

25일 오전 방송된 KBS Cool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에서는 박영진, 권재관, 김준호, 김대희가 출연했다.

박명수는 김준호가 김대희와 무언가를 준비하는 것에 대해 궁금해했고, 김준호는 “김대희랑 원래 뭐 같이 안한다. 기운이 안좋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꼰대희’ 전에 뭘 같이 안했는데 치고 와서 배 아파죽을 것 같다”라고 말했고, 김대희는 “왜 아프냐, 내가 하는 거 아니라니까”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준호는 “잘 되니까 (배가 아프다). 김대희의 광고 단가가 나보다 4배 위로 들어왔다”라고, 김대희는 “하나다. 처음이다”라고 해명했다.

이에 김준호는 “그래서 김대희 기운을 받아야겠다고 ‘투메디언’이라고 컬투를 이기겠다고 예전에 만든 건데 정찬우도 응원했지만 우리가 활동을 안했다. 그런데 둘이 같이 하니까 잘 안되더라. 그때는 유재석, 박명수를 꿈꾸며 했다”라고 고백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